제42회 청룡영화상 포스터 / 사진제공=청룡영화상 사무국
제42회 청룡영화상 포스터 / 사진제공=청룡영화상 사무국


영화 '모가디슈'가 제42회 청룡영화상 최다 후보작이 됐다.

제42회 청룡영화상이 최종 후보작(자)을 발표했다.

오는 11월 26일 여의도 KBS홀에서 개최되는 제42회 청룡영화상에서는 총 18개 부문을 시상한다. 이번에 발표된 후보작(자)은 청정원 인기스타상과 청정원 단편영화상, 한국영화 최다관객상을 제외한 15개 부문이다. 2020년 10월 30일부터 2021년 10월 14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인 및 영화 관계자들과 일반 관객이 함께 진행한 설문조사 등을 통해 선정됐다.

올해 최고의 한국영화를 가리는 최우수작품상 부문에는 '내가 죽던 날', '모가디슈', '승리호', '인질', '자산어보' 5개 작품이 후보에 올라 그 어느 때보다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이 각축전을 벌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올해는 '모가디슈'가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스태프상 등 총 10개 부문(13개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자산어보'가 9개 부문(10개 후보), '승리호'가 8개 부문에 후보로 올라 치열한 경합을 예고한다.

'기적', '내가 죽던 날', '콜'이 6개 부문에 오른데 이어 '낙원의 밤'이 5개 부문에 후보를 배출했다. 이어 '세자매', '인질'이 4개 부문(5개 후보)에 올랐고 '발신제한', '싱크홀', '최선의 삶'이 2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낫아웃', '어른들은 몰라요', '애비규환', '잔칫날', '혼자 사는 사람들'은 1개 부문 후보로 낙점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