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이터널스'의 클로이 자오 감독과 배우 마동석.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이터널스'의 클로이 자오 감독과 배우 마동석.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클로이 자오 감독이 마블 영화 '이터널스'에 마동석의 캐스팅 비하인드를 밝혔다.

29일 영화 '이터널스'의 클로이 자오 감독과 배우 키트 해링턴이 참석한 화상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키트 해링턴은 이번 영화에서 데인 휘트먼 역으로 출연했다. 데인 휘트먼은 지구에서 박물관 큐레이터로 살아가고 있는 이터널스인 세르시(젬마 찬)와 연인 관계다. 클로이 자오 감독은 영화 '노매드랜드'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감독상, 제78회 골든 글로브 작품상·감독상, 제77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 등을 수상한 경력이 있다.

이번 영화에는 마동석이 길가메시 역으로 출연한다. 마동석은 그간 작품에서 보여준 주먹, 손바닥 액션을 길가메시 액션에도 적용했다. 그는 액션 디자인에도 참여했다.

클로이 자오 감독은 길가메시 캐릭터에 대해 "길가메시는 우리가 지금까지 봐온 인간 역사의 강인한 남자의 오리지널 버전이다. 길가메시는 우리가 알고 있는 강인한 남자의 신화를 탄생시켰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마동석 캐스팅 비하인드에 대해서는 "마동석은 ‘부산행’을 통해 처음 봤는데 서구에서는 많은 인기를 끌며 사랑 받았다. 마동석의 액션이나 유머, 카리스마를 우리가 확인할 수 있었고 너무나 마음에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원했던 강인한 남자 캐릭터는 액션뿐만 아니라 다층적으로 보이길 원해서 유머가 중요했는데, 마동석이 딱 그걸 할 수 있다고 했다. 구글링을 해봤더니 마동석이 오하이오에서 복싱을 했다는 영상을 봤다"며 "저희가 먼저 연락을 해서 피칭했다. 아무 말 하지 않고 가만히 듣더니 마지막에 하겠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실제 촬영 떄는 "액션에 대해 많은 조언을 해주더라. 우리보다 전문가가 아닌가. 시그니처 무비인 손바닥 액션은 일부러 넣었다. 마동석을 위한 헌사처럼 넣었다"고 밝혔다.

'이터널스'는 수천 년간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11월 3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