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이터널스'의 클로이 자오 감독.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이터널스'의 클로이 자오 감독.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클로이 자오 감독이 마블 영화 '이터널스'가 이전 '어벤져스' 세계관과의 차이점을 밝혔다.

29일 영화 '이터널스'의 클로이 자오 감독과 배우 키트 해링턴이 참석한 화상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키트 해링턴은 이번 영화에서 데인 휘트먼 역으로 출연했다. 데인 휘트먼은 지구에서 박물관 큐레이터로 살아가고 있는 이터널스인 세르시(젬마 찬)와 연인 관계다. 클로이 자오 감독은 영화 '노매드랜드'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감독상, 제78회 골든 글로브 작품상·감독상, 제77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 등을 수상한 경력이 있다.

클로이 자오 감독은 “가까이 들여다보면 ‘노매드랜드’와 ‘이터널스’ 사이에는 비슷한 점이 많다. ‘노매드랜드’는 1명의 여정 담고 있다. 카메라가 그녀를 둘러싸고 있는 자연이나 환경을 촬영하는 걸 보면 그녀가 주변의 사람, 환경과 어떻게 관계를 맺으며 여정을 해나가느냐다. ‘이터널스’는 거대한 우주와 인간에 대한 큰 물음을 담고 있다. 이 모든 것들 크게 간다기보다는 서로 맞지 않는 특이한 가족에게 카메라를 들이댐으로써 묻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전 마블영화와의 차별점에 대해 클로이 자오 감독은 “사실 원작의 작가가 하고자했던 것을 제가 따라했다. 작가가 ‘이터널스’ 코믹을 선보였을 당시는 주류의 히어로와 완전히 분리시켜 주류와 전혀 연결되지 않는 불멸의 히어로를 탄생시켰다. 존재론적 물음을 던지는 코믹이 탄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마블 스튜디오도 저와 작업을 시작할 때 그런 식의 접근이 좋다고 했다. 이전 세계관의 이야기가 끝났기 때문에 더 이상 고정된 연결성이 없고 새로운 것을 시작해도 되고 그러길 바란다고 얘기했다. 지금까지 우리가 알던 세계관과는 또 다른 주변부의 이야기가 시작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터널스'는 수천 년간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11월 3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