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포스터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포스터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강하늘, 한효주, 이광수, 권상우 주연의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이 2022년 설 연휴 개봉을 확정했다.

'해적: 도깨비 깃발'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 영화. 신선한 발상의 스토리와 매력 넘치는 캐릭터 군단, 바다를 무대로 펼쳐지는 스펙터클한 볼거리까지 삼박자를 고루 갖춘 액션 어드벤처 해적의 새로운 이야기 '해적: 도깨비 깃발'이 2022년 설 연휴 개봉을 확정했다.

자칭 고려 제일검으로 의적단을 이끄는 두목 무치가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해적 단주 해랑을 만나 한 배에 올라타며 시작되는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은 더욱 커진 스케일과 새로워진 스토리, 그리고 각기 다른 캐릭터들이 빚어내는 유쾌한 케미로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흥미로운 상상력을 바탕으로 바다 한가운데 펼쳐지는 어드벤처는 팽팽한 긴장과 유쾌한 웃음을 오가는 전개와 통쾌한 액션 볼거리로 한층 더 짜릿한 영화적 체험을 선사할 것이다. 여기에 의적단의 두목 무치 역의 강하늘부터 바다를 평정한 해적선의 주인 해랑 역의 한효주, 해적왕 꿈나무 막이 역의 이광수, 보물을 노리는 역적 부흥수 역의 권상우, 타고난 사기꾼 해금 역의 채수빈, 백발백중의 명사수 한궁 역의 오세훈, 무치의 오른팔 강섭 역의 김성오, 해적단의 돌주먹 아귀 역의 박지환까지 연기력과 개성을 겸비한 충무로 대세 배우들의 신선한 만남은 '해적: 도깨비 깃발'만의 색다른 시너지와 앙상블을 기대케 한다. 이렇듯 강력한 재미와 케미를 탑재하고 돌아온 '해적: 도깨비 깃발'은 2022년 새해의 포문을 확실하게 열며 관객들의 마음을 매료시킬 것이다.

2022년 영화 시장 회복의 전초가 될 '해적: 도깨비 깃발'은 남녀노소 유쾌하게 즐길 수 있는 장르적 매력으로 866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한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의 후속작이다. 과거 설 연휴 시장은 '공조', '극한직업'과 같이 전 세대 관객들이 즐길 수 있는 오락 영화들이 강세를 보여온 바, '해적: 도깨비 깃발'의 성적에 관심이 쏠린다.

'해적: 도깨비 깃발'은 2022년 설 연휴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