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전종서(왼쪽부터), 정가영 감독, 손석구가 27일 열린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전종서(왼쪽부터), 정가영 감독, 손석구가 27일 열린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의 정가영 감독이 배우 전종서, 손석구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27일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정가영 감독과 배우 전종서, 손석구가 참석했다.

이번 영화로 상업영화 연출 데뷔를 하게 된 정가영 감독은 "관객들을 많이 만날 수 있을 것 같아 설레고 떨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 감독은 '하트', '밤치기', '비치온더비치' 등 작품들로 연애와 욕망에 대한 솔직하고도 거침없는 묘사로 국내 유수 영화제에서 주목받았다.

이번 영화에서 전종서는 전 남친과의 이별 후 '연애 은퇴'를 선언했지만 외로움을 이기지 못하고 데이팅 어플을 찾게 된 스물아홉 자영 역을 맡았다. 손석구는 19금 칼럼을 맡게 되면서 데이팅 어플에 반강제로 가입하게 된 서른셋 우리 역으로 출연한다.

정 감독은 전종서에 대해 "'버닝', '콜'에서 압도적인 에너지를 발산하지 않았나. 언젠가 꼭 한 번만 작업해보면 소원이 없겠다 싶었다. 노심초사하는 마음으로 대본을 보냈는데 재밌게 읽어줬다. 시나리오에 대해 같이 얘기하며 고민하다가 같이 하고 싶다고 해서 믿기지 않았다"고 말했다.

손석구에 대해서는 "주변에서 섹시하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 실제로 만나도 그럴까 궁금했다. 만나 보니 카리스마도 있고 개구쟁이 같기도 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또한 대본을 받은 날 출연을 결정한 손석구에게 "감사하다"며 "행복하고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연애 빠진 로맨스'는 연애는 싫지만 외로운 건 더 싫은 자영(전종서 분)과 일도 연애도 뜻대로 안 풀리는 우리(손석구 분)가 데이팅 어플을 통해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리는 로맨스. 오는 11월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