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27일 열렸다. / 사진제공=CJ ENM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27일 열렸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전종서가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27일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정가영 감독과 배우 전종서, 손석구가 참석했다.

전종서는 전 남친과의 이별 후 '연애 은퇴'를 선언했지만 외로움을 이기지 못하고 데이팅 어플을 찾게 된 스물아홉 자영 역을 맡았다. 손석구는 19금 칼럼을 맡게 되면서 데이팅 어플에 반강제로 가입하게 된 서른셋 우리 역으로 출연한다.

전종서는 "대본을 보고 파격성과 발칙함에 가장 큰 매력을 느꼈다"고 출연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그간 강렬한 캐릭터를 주로 연기해왔던 전종서는 사랑스럽고 엉뚱한 매력을 선보인다. 그는 "센 캐릭터의 기준은 잘 모르겠지만 캐릭터가 재밌다고 느꼈으면 출연해왔다. 지금까지 보였던 모습과 어쩌면 비슷하지 않을까 싶기도 한다"고 귀띔했다.

'연애 빠진 로맨스'는 연애는 싫지만 외로운 건 더 싫은 자영(전종서 분)과 일도 연애도 뜻대로 안 풀리는 우리(손석구 분)가 데이팅 어플을 통해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리는 로맨스. 오는 11월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