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희서./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최희서./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최희서가 영화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에 출연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를 밝혔다.

25일 오후 영화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의 최희서와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영화 관련 에피소드 외에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희서는 "제가 일어를 할 줄 알아서 캐스팅 됐나 싶었는데 일어를 하지 않아도 되는 캐릭터였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희서는 "솔직히 일본어를 못하는 역할이라 출연 했다"라며 "'동주' '박열' 등으로 많은 분들께 알려져있다. 저를 일본인 전문 배우라고 생각 하는 분들도 있더라. 저는 그런 선입견이 싫다. 제가 원래 프레임에 갇혀 있는 걸 좋아하지 않는데, 시작 자체가 일본인 여성이었다"라고 말했다.

또 최희서는 "관객들이 이번에도 일본인이라고 생각했을 때 '아니지롱' 이런 반전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은 서로 다른 마음의 상처를 가진 일본과 한국의 가족이 서울에서 만나 새로운 가족의 형태를 모색하는 특별한 휴먼 드라마다.

이케마츠 소스케, 최희서, 오다기리 죠, 김민재, 김예은 등이 출연하고 '행복한 사전' '이별까지 7일' '도쿄의 밤하늘은 항상 가장 짙은 블루'의 이시이 유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최희서는 극 중 동생 봄(김예은)의 뒷바라지를 하느라 원치 않는 무대에 올라 노래를 하는 솔을 맡아 열연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