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희서./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최희서./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최희서가 11월 첫 방송 예정인 SBS 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출연 배우들에 대해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25일 오후 영화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의 최희서와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영화 관련 에피소드 외에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희서는 영화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 개봉과 비슷한 시기 첫 방송을 앞둔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도 짤막하게 홍보했다.

이어 최희서는 "올 한해는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를 촬영하며 보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제게 너무 큰 선물 이었다"라며 "같이 출연한 모든 배우들과 너무 친해졌다. 같이 연기할 때 배려해 주는 배우들의 마음이 너무 고마워서 자연스럽게 친해지게 됐다. 나도 언니한테, 오빠한테 잘해야지 이런 마음이 배가 됐다"라고 밝혔다.

또 최희서는 "송혜교, 박효주, 윤정희, 김주헌, 그리고 군대에 간 장기용 등 모든 배우들과 가족이 된 것 같다. 그런 모습이 방송에서 빛을 바랄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실제로 배우들끼리 얼마나 사랑했는지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희서는 "저는 지금까지 보여드리지 않았던 새로운 역할을 맡았다. 많이 발랄하고, 약간 민폐지만 의리도 있다. 한 회당 한 번씩은 등장할 텐데 재미있는 연기를 보여드릴 것 같다"고 말해 기대감을 안겼다.

한편 영화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은 서로 다른 마음의 상처를 가진 일본과 한국의 가족이 서울에서 만나 새로운 가족의 형태를 모색하는 특별한 휴먼 드라마다.

이케마츠 소스케, 최희서, 오다기리 죠, 김민재, 김예은 등이 출연하고 '행복한 사전' '이별까지 7일' '도쿄의 밤하늘은 항상 가장 짙은 블루'의 이시이 유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최희서는 극 중 동생 봄(김예은)의 뒷바라지를 하느라 원치 않는 무대에 올라 노래를 하는 솔을 맡아 열연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