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룡-오나라 '장르만 로맨스'./ 사진제공=NEW
류승룡-오나라 '장르만 로맨스'./ 사진제공=NEW


영화 '장르만 로맨스'가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에서부터 이어진 류승룡, 오나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해 흥미를 더한다.

평범하지 않은 로맨스로 얽힌 이들과 만나 일도 인생도 꼬여가는 베스트셀러 작가의 버라이어티한 사생활을 그린 영화 '장르만 로맨스'를 통해 베스트셀러 작가 '현', 그의 전 부인 '미애'로 만난 류승룡과 오나라가 과거 남다른 인연을 공개했다. 류승룡의 레전드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전 국민을 사로잡은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에서 찰진 연기 호흡을 맞췄던 것.
'이혼 부부' 류승룡·오나라 '내 아내의 모든 것'에서 처음 만났다 ('장르만 로맨스')
류승룡은 전설의 카사노바 '장성기'를, 오나라는 그에게 푹 빠져 헤어 나오지 못하는 인물로 등장해 짧지만 굵은 웃음을 선사했다. 이번 영화 '장르만 로맨스'에서는 사춘기 아들 '성경'(성유빈)의 문제로 어쩔 수 없이 왕래하는 이혼부부로 만나 환상적인 티키타카를 선보이며 극에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오나라는 "'내 아내의 모든 것'에 출연했을 당시 류승룡 배우님과 마음껏 연기해 보지 못한 한을 풀었다"라고 전해 두 배우가 선보일 유쾌하고 쿨한 케미에 기대가 모아진다.

예측불허 관계 속 다채로운 케미를 통해 신선한 웃음을 전할 영화 '장르만 로맨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