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행복의 나라로' 포스터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행복의 나라로' 포스터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최민식, 박해일의 스크린 첫 만남이자 임상수 감독의 차기작 영화 '행복의 나라로'가 제16회 런던한국영화제와 제18회 홍콩-아시아영화제에 초청됐다.

'행복의 나라로'는 시간이 없는 탈옥수 203(최민식)과 돈이 없는 환자 남식(박해일)이 우연히 거액의 돈을 손에 넣고 인생의 화려한 엔딩을 꿈꾸며 특별한 동행을 하는 이야기. '행복의 나라로'는 지난해 제73회 칸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Official Selection)으로 이름을 올렸다. 또한 올해 10월에 열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되며 언론과 평단,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어낸 바 있다.

'행복의 나라로'가 11월 4일부터 19일까지 개최하는 제16회 런던한국영화제 폐막작으로 선정됐다. 영국 한국 문화원에서 개최해 매년 60여 편의 영화를 소개하는 런던한국영화제는 영국 내 여러 극장뿐만 아니라 맨체스터, 노팅험, 에딘버러 등의 지역에도 한국 영화에 대한 인지도를 꾸준히 높이고 있다. 런던한국영화제 관계자는 "칸국제영화제 초청작이자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그리고 국제적인 명성을 쌓은 임상수 감독의 차기작인 '행복의 나라로'를 런던 관객들에게 먼저 선보일 수 있어서 무척 기쁘다. '행복의 나라로'는 두 주연 배우 최민식과 박해일 그리고 금번 영화제에서 '주목할 만한 배우’로 선정된 윤여정이 등장한다는 점이 기대를 모은다"고 초청 이유를 전했다.

'행복의 나라로'는 제18회 홍콩-아시아영화제에도 초청됐다. 홍콩-아시아영화제는 아시아 각국의 재능 있는 감독들과 그들이 만든 재기 넘치는 영화들을 홍콩 관객에게 선보이는 자리로, '행복의 나라로'는 가장 큰 섹션인 'Now!'에 초청됐다. 홍콩-아시아영화제 관계자는 "오랫동안 기다려왔던 장인 임상수 감독의 매력적이면서도 달콤씁쓸한, 스타 캐스팅 버디 코미디. 이 영화는 홍콩 시네마의 황금기를 연상시키게 한다"며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시켰다.

'행복의 나라로'는 이름만으로도 신뢰감을 주는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 최민식, 박해일의 스크린 첫 만남이 성사된 작품으로 눈길을 끈다. 교도소 복역 중 인생 마지막 행복을 찾아 뜨거운 일탈을 감행하는 죄수번호 203을 연기한 최민식과 203의 특별한 여행에 얼떨결에 동참하게 된 남식 역을 맡은 박해일은 첫 만남이 무색할 만큼 뛰어난 케미와 연기 시너지를 선보이며 영화의 완성도를 높였다.

매 작품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이는 조한철과 임성재가 203과 남식을 쫓는 미스터리한 인물 강두와 동치로 분해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바람난 가족', '하녀', '돈의 맛' 등 임상수 감독의 작품에 꾸준히 출연하며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윤여정이 평창동 윤여사로, 다채로운 매력으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하는 이엘이 윤여사의 딸 김변 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길 것이다. '바람난 가족', '그때 그 사람들', '하녀', '돈의 맛' 등 다수 작품을 통해 사회의 본질을 꿰뚫는 날카로운 대사와 특유의 유머를 선보여온 임상수 감독의 차기작이기도 한 '행복의 나라로'는 충무로 대표 연기파 배우들의 빈틈없는 열연과 함께 묵직한 울림을 선사하며 웰메이드 휴먼드라마 탄생을 예고한다.

'행복의 나라로'는 현재 개봉을 준비 중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