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강릉'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5일 열렸다. / 사진제공=스튜디오산타클로스
영화 '강릉'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5일 열렸다. / 사진제공=스튜디오산타클로스


배우 이채영이 영화 '강릉'에 함께 출연한 유오성, 장혁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15일 영화 '강릉'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윤영빈 감독과 배우 유오성, 장혁, 박성근, 오대환, 이채영이 참석했다.

유오성은 평화와 의리를 중요시하는 강릉 최대 조직의 수장 김길석 역을 맡았다. 장혁은 강릉 최대 리조트 소유권을 노리는 이민석으로 분했다. 박성근은 길석의 친구이자 민석을 쫓는 형사 조방현을 연기했다. 오대환은 길석의 곁을 지키는 오른팔 김형근으로 분했다. 이채영은 채무로 인해 이민석과 복잡하게 얽혀 있는 남궁은선 역을 맡았다.

이채영은 “훌륭한 선배님들이 나와서 많이 배울 수 있겠다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제가 사투리를 잘하는데 강원도 사투리를 잘 보여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영화 속에서 지역이 달라서 보여주지 못해 아쉽다”고 털어놓았다. 현장 분위기에 대해서도 “다들 섬세하고 여성스럽다. 잘 챙겨주셨다. 듬뿍 사랑받는 현장이었다”며 선배들에게 고마워했다. 또한 “촬영지가 바닷가 근처고 식사하는 곳도 바다 앞이었다. 다들 식사하며 반주를 했다. 다른 현장보다 더 진했던 현장”이라고 화기애애한 촬영 분위기를 자랑했다.

이채영은 “영화 안에서 선배들이 잘 받아줘서 호흡이 좋았다. ‘이 감정이 맞을까요?’라고 질문도 많이했다. 선배님은 제가 안심하고 마음껏 할 수 있게 호흡을 잘 살려줬다”고 말했다. 이어 “남자들의 이야기에서 유일하게 여자 이야기가 들어가는 부분이다. 여자분들도 많이 봐주실 것 같은데 그 안에서 은선의 감정이 공감되게 하고 싶었다. 여자들은 거친 남자들은 안아주고 싶은 마음이 있지 않나. 그런 마음으로 연기했다. 두 선배님 덕분에 은선이 존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강릉'은 강릉 최대의 리조트 건설을 둘러싼 두 조직 간의 대립을 그린 범죄 액션 영화. 오는 11월 17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