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지, 감독으로서 장편 첫 연출작
류승룡·오나라·김희원 등 코믹 연기 일가견 있는 배우들 출연
오나라 "우리 영화는 대사 맛집"
'스크린 데뷔작' 무진성 "류승룡을 카톡 프사로 등록"
영화 '장르만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2일 열렸다. / 사진제공=NEW
영화 '장르만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2일 열렸다. / 사진제공=NEW


배우 조은지가 감독 조은지로서 출사표를 던진 장편 영화 데뷔작 '장르만 로맨스'가 관객을 만날 준비를 마쳤다. '장르만 로맨스' 주역들은 힘든 시기에 힐링과 웃음을 선사할 영화라고 자신했다.

'장르만 로맨스'는 평범하지 않은 로맨스로 얽힌 이들과 만나 일도 인생도 꼬여가는 베스트셀러 작가의 버라이어티한 사생활을 그린 영화. 12일 영화 '장르만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조은지 감독과 배우 류승룡, 오나라, 김희원, 이유영, 성유빈, 무진성이 참석했다.
영화 '장르만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2일 열렸다. / 사진제공=NEW
영화 '장르만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2일 열렸다. / 사진제공=NEW
조은지 감독은 "기대되고 떨리고 두렵기도 하고 여러 감정이 오간다. 그러면서도 많은 관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게 돼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6명의 다양한 인물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일을 '관계’를 통해 보여주고 싶었다"고 영화를 소개했다. 또한 "배우로서는 전체 캐릭터들 안에서 내가 어떻게 보이는 게 좋을지 중점을 뒀다면 연출자로는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어떻게 풀어갈지에 중점을 뒀다"고 전했다.

이번 영화에서 '천만배우' 류승룡이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현 역을 맡았다. 오나라는 현의 전 부인 미애로 분했다. 미애와 비밀 연애 중이며 현과는 절친한 순모 역에는 김희원이 발탁됐다. 이유영은 현의 이웃사촌 정원을, 성유빈은 미애의 사춘기 아들 성경으로 분했다. 무진성은 현과 공동 집필하는 천재 작가 지망생 유진 역을 맡았다.

류승룡은 조은지 감독과의 작업 소감에 대해 "어찌나 좋은지"라며 센스 있게 답했다. 이어 "신인 감독이 아닌 묵은지 같았다. 또한 "꽃이면 어떤 꽃인지, 꽃의 상태가 봉오리가 맺힌 건지 핀 건지와 같이 정확한 디렉션을 해줘서 편했다. 양질의 디렉션이라고 생각했다. 연기에 생기를 불어넣어줬다. 섬세하다"고 전했다.
영화 '장르만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2일 열렸다. / 사진제공=NEW
영화 '장르만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2일 열렸다. / 사진제공=NEW
류승룡은 "슬럼프에 빠져 천재 작가 현의 작품을 보게 된 후 마음이 들진 않지만 공동 집필을 하자고 제안하게 된다"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무진성과의 케미를 기대해도 되냐는 물음에 "무지 기대해도 된다"는 답변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놀라는 장면이 있는데 촬영하다 보면 정말로 화들짝 놀라곤 했다. 준비를 많이 해왔더라"며 무진성을 칭찬했다. 이에 무진성은 "선배님과 촬영할 때 무진장 많이 긴장했다"는 재치 있는 답변으로 화답했다. 이어 "케미는 선배님이 잘 이끌어주신 덕분에 잘 나왔다"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류승룡은 이번 영화에서 "행동에 대한 애드리브가 꽤 있었다"며 "무진성과 연기하다가 엉덩이를 찰싹 때린 적이 있었고, 김희원과의 택시신에서도 살짝 때린 적이 있는데 놀라더라"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김희원은 "카메라에 잘 잡혔길 바란다. '짝' 소리가 나는데 정말 놀랐다. 친구들끼리 투닥거리는 신이었는데 친구가 아닌 것처럼 느껴지는 강도였다"며 웃었다. 무진성도 "채찍을 들고 때리는 소리처럼 '찰싹' 거렸다. 집에 가서 샤워하다 보니 손바닥 자국이 나있을 만큼 부어있었다"고 거들었다.
영화 '장르만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2일 열렸다. / 사진제공=NEW
영화 '장르만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2일 열렸다. / 사진제공=NEW
오나라는 "우리 영화는 대사 맛집"이라며 "감독님이 배우 출신으로 연기력도 뛰어난 분이고 아이디어도 샘솟는 분이다. 의견을 나누며 다양한 아이디어가 나왔다"고 밝혔다. 조은지 감독은 "장면마다 인물들이 보이는 감정이나 표현을 더 살리는 데 중점을 뒀다. 배우들이 대사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서 알아서 잘해줬다"고 말했다. 출연 욕심은 없었느냐는 물음에 "그걸 생각할 여유가 없이 너무 바빴다"며 웃었다.

오나라 역의 미애와 김희원 역의 순모는 연인 관계로, MBTI 궁합 케미 100%다. 오나라는 "MBTI 궁합이 100% 나왔다니 좋지만 오나라와 김희원의 케미도 좋다"고 말했다. 김희원은 "평소에 멜로를 하고 싶었다"며 "오나라와의 멜로를 기대해도 좋다. 오나라가 사실 저보다 더 센 캐릭터"라고 귀띔했다. 우정과 사랑 사이에 갈등을 겪게 되는 순모와 같은 상황이 온다면 김희원은 "언젠가는 솔직히 얘기해야 하지 않나 싶은데 차마 말을 못해서 계속 비밀로 하는 상황이 올 것 같다"고 말했다.

오나라는 류승룡과의 케미에 대해서도 "정말 좋다"고 말했다. 그는 "(류승룡은) 기대고 싶은 남자, (김희원은) 챙겨주고 싶은 남자였다"며 화기애애했던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또한 "극 중에서 류승룡과는 이혼한 부부, 김희원과는 비밀 연애를 하는 사이인데 촬영 현장에서 류승룡이 실제로 질투하기도 했다"며 "좀 전에도 김희원과 손잡고 사진을 찍는데 질투하더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장르만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2일 열렸다. / 사진제공=NEW
영화 '장르만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2일 열렸다. / 사진제공=NEW
이유영은 성유빈과 함께하는 장면이 많았다. 극 중 4차원 정원과 질풍노도의 사춘기 고등학생 성경은 자주 마주치다 점차 함께 보내는 시간이 늘어간다.

이유영은 "독특하고 미스터리하면서도 사랑스러운 인물이다. 지금까지 해보지 못했고 앞으로 못해볼 것 같은 캐릭터"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성유빈 역시 "이전 캐릭터들은 어둡고 음지 같은 느낌이었다면 이번 캐릭터는 밝았다. 새로운 걸 도전하는 느낌이라 출연 결정을 했다"고 말했다.

이유영은 "대부분 촬영신이 노는 장면이다. PC방도 가고 오락실도 가고 집에서도 논다. 연기가 아니라 놀다 끝난 기분이다. 노는 장면에서 나오는 현실 케미를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성유빈은 "현장에서 거리감이 없어서 편했다. 이 현장 갈 때마다 오늘은 뭐하고 놀지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한 성유빈은 춤추는 장면에 대해 소개하며 "코인 노래방에서 연습했다. 주유소 풍선 같은 몸사위"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영화 '장르만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2일 열렸다. / 사진제공=NEW
영화 '장르만 로맨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12일 열렸다. / 사진제공=NEW
이번 영화가 스크린 데뷔작인 무진성은 "캐스팅 소식이 믿기지 않았다. 한여름 밤의 꿈처럼 촬영했다. 류승룡 선배가 제가 할 수 있는 능력을 끌어낼 수 있도록 해줬고 조은지 감독님은 제가 놓칠 수 있는 부분을 섬세히 지도해줬다"며 고마워했다.

무진성은 "경쟁률이 높았다는 얘길 들어서 심리적으로 부담됐다. 제가 존경해왔던 류승룡 선배님과 상대역을 한다는 생각에 긴장도 많이 됐다. 어떻게 하면 잘할까 고민하다가 카톡프로필에 류승룡 선배님이 웃는 모습을 등록했다. 마주쳤을 때 긴장하지 않기 위해서였다. 선배님은 부담스럽다고 당장 내리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현재는 "자연을 담은 풍경사진"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오나라는 "어려운 시기에 리프레쉬가 될 영화다. 극장을 꽉꽉 채워달라"고 부탁했다. 이유영은 "아무 생각 없이 빵빵 터질 수 있는 영화다. 많이 사랑해달라"고 말했다. 류승룡은 "유쾌하고 상처를 치유하기도 한다. 힘든 시기에 힘을 줄 영화다. 개봉 시기에 (거리두기가) 조금 완화되어 많은 분들이 치유 받았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조은지 감독도 "잠시나마 웃음을 드릴 수 있는 영화"라고 자신했다.

'장르만 로맨스'는 오는 11월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