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호수' 포스터./
'푸른호수' 포스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영화 '푸른 호수' 저스틴 전 감독과의 기자 간담회 행사를 돌연 취소했다. 또 다시 매끄럽지 못한 진행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10일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11시로 예정된 '푸른 호수' 저스틴 전 감독의 기자간담회가 취소 됐다. 한국 배급사와 부산국제영화제의 원할하지 못한 소통의 문제 때문"이라며 "시작 전 급작스럽게 안내 드리는 점 사과 말씀 드린다. 기다려 주신 분들께 죄송하다. 추후 일정은 논의 중에 있으며 정리되는대로 안내 하겠다"라고 알렸다.

당초 저스틴 전 감독은 이날 오전 11시 화상 기자간담회를 진행 할 예정이다. 영화제 측은 15분 전 취소 통보를 해 기자들에게 허탈함을 안겼다.

앞서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지난 9일에도 이와 비슷한 일로 도마 위에 올랐다. 9일 갈라 프레젠테이션 초청작 '아네트' 공식 기자회견이 있을 예정이었다. 이날 부산영화제 측은 별다른 설명을 하지 않고 취소 소식을 전해 관객과 취재진의 항의를 받았다. 영화제 측에 따르면 레오 카락스 감독은 코로나19 상황으로 항공 일정이 꼬여 한국행 비행기에 오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행사는 10일로 연기 됐다.

한편 '푸른 호수'는 억울한 일로 강제 추방 위기에 처하게 된 한국계 입양인 '안토니오(저스틴 전)'와 아내 '캐시(알리시아 비칸데르)', '제시(시드니 코왈스키)'의 뜨거운 가족애를 통해 미국 내 입양인의 현실에 대한 강렬한 메시지를 전하는 작품이다. 한국계 미국인 저스틴 전 감독이 직접 연출하고 출연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