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지난 6일 개막
오프라인 강행 의지, 방역은 OK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부산에서 축제가 열렸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가 팬데믹을 뚫고 2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치러지고 있다. 코로나19로 침체된 영화계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는 영화제 측의 의지대로 '위드 코로나' 축제는 잘 펼쳐지고 있을까.

지난 6일 부산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이하 '부국제')가 개막했다. 관객들은 영화제 측이 마련한 객석에서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개막식을 함께 했다. 모두 마스크를 쓰고, 환호 대신 박수로 축제를 즐겼다. 영화제 측은 철저하게 방역에 힘쓰고자 노력했다. 사방에 요원을 배치시켜 QR체크부터 전화출입명부확인, 손소독 등을 수시로 체크 했다. 요즘 유행하는 '오징어 게임'을 연상케 하는 같은 티셔츠를 입은 수많은 요원들이 곳곳에서 빡빡하다 싶을 정도로 방역에 힘을 쏟는 모습이었다.

개막 첫 날의 하이라이트는 레드카펫이었다. 2년 만에 부활한 레드카펫에는 예상보다 많은 스타들이 등장해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봉준호 감독부터 송중기, 박소담, 유아인, 원진아, 류경수, 전여빈, 엄지원, 정지소, 오윤아, 한소희, 김규리, 최희서, 이주영, 장동윤, 심은우 등 인기 스타들이 노마스크로 당당하게 입장했다. 코로나19에 오프라인을 강행한 영화제 측의 의지가 엿보였다.

그러나 '학폭'을 인정한 배우 심은우와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던 장동윤의 등장에 곱지 않은 시선도 있었다. 심은우는 뉴 커런츠 부문 공식 초청작 '세이레' 주연 자격으로 레드카펫을 밟았다. 그러나 그는 6개월 전 '학폭 논란'에 휘말렸고, 이를 인정하고 사과한 바 있다. 장동윤은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 공식 초청작인 '태일이' 주연으로 영화제를 찾았다. 앞서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역사 왜곡 논란에 휘말려 방송이 취소 된 이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선 것이다.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첫 날, 화제를 일으킨 두 사람이다.

개막식 다음날, 허문영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텐아시아와 단독으로 만나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며 "이제 막 1차 관문을 통과 했다. 앞으로도 방역을 최우선으로, 관리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지난 몇 년 동안 부산영화제는 연이은 태풍, 코로나를 비롯해 크고 작은 이슈로 어려움을 겪었다. 이번 영화제 역시 개최에 우여곡절이 많았으나, 침체된 영화계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는 영화제 측의 의지로 대부분 오프라인 행사로 펼쳐지고 있다.

올해 공식 상영작은 70개국 223편이며 커뮤니티비프 상영작은 63편이다. 지난해는 작품당 1회 상영에 그쳤으나 올해는 예년 수준인 2~3회로 늘렸다. 신설한 '동네방네비프'를 통해 14개 마을 공동체에서 영화를 상영한다.

다만 코로나 방역에 맞춰 전체 좌석의 50%만 운영한다. 개폐막작의 경우 입장 시 예방접종을 2차까지 완료하거나 개폐막일 기준 72시간 이내 PCR 음성 확인 증명서 또는 문자를 제시해야 입장이 가능하다.
[BIFF] '부국제' 잘 되고 있나? '학폭' 심은우 →'아네트' 행사 취소 '잡음' [종합]
부산국제영화제의 방역 상황은 좋다. 그러나 한쪽에 힘을 기울여서인지 일정 진행 상황에서는 혼란을 야기시키며 빈축을 사고 있다.

애초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개막 당일까지도 향후 오픈토크, 관객과의 대화 등 배우들이 참여하는 행사와 관련해 참석 명단을 확정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어떤 행사에 어떤 배우가 참석할 것인 지를 제대로 알지 못해 관객이나 취재진이 혼란스러워 했다.

지난 7일 열린 '승리호' 오픈토크의 경우 만석이 될 정도로 관객들의 호응도가 뜨거웠다. 그러나 개최 당일까지 송중기를 제외하고, 누가 자리하는 지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다. 관객중 일부는 주연배우 김태리도 당연히 함께하는 줄 알았을 것이다. 송중기의 인기가 워낙 많아서 별 탈 없이 마무리 됐지만, 이처럼 크고 작은 잡음이 있을 수 있다.

이런 가운데 오늘(9일) 열리기로 한 영화 '아네트' 관객과의 대화와 기자간담회 등이 갑작스럽게 취소 되기도 했다. 애초 이날 아네트의 레오 카락스 감독이 방안해 관객과 만나기로 했지만, 부산영화제 측은 별다른 설명을 하지 않고 취소 소식을 전해 관객과 취재진의 항의를 받았다. 레오 카락스 감독은 코로나19 상황으로 항공 일정이 꼬여 한국행 비행기에 오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행사는 10일로 연기 됐다.

이날 아침 부산영화제 측은 텐아시아가 참석 배우 명단을 확인 차 전화를 걸었을 때도 "오픈토크에 어떤 배우가 참석할 지 저희도 제대로 알지 못한다"며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다 "야외 무대인사의 경우 배우들 스케줄에 따라 변동성이 있어 참석 여부가 불투명하다. 이점은 참고해 달라"고 말했다.

부산영화제 측은 공식 SNS 등을 통해 당일 행사 일정 등을 공유 하지만, 참석자 명단을 확실히 공개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이유가 있다면 그것을 좀 더 명확하게 알려야 하지 않을까 싶다. 멀리서부터 자신이 좋아하는 배우를 보겠다고 찾아왔다가 낭패를 보는 팬은 무슨 죄인가.

침체된 영화계를 위한 부산국제영화제 측의 노고가 헛되지 않게, 오는 15일 성공적인 폐막을 위해서라도 조금 더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을 쓰고 보완해야 할 필요성이 있어 보인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