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의 유아인이 연상호 감독과의 호흡을 자랑했다.

8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 무대에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에 초청된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의 오픈토크가 열렸다. 연상호 감독과 배우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김도윤이 참석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넷플릭스에서는 오는 11월 19일 공개된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넷플릭스에서는 오는 11월 19일 공개된다.

유아인은 처음 작품 제안을 받았을 때 “제목이 좋았다. 도발적이고 공격적이었다. 지옥이란 콘셉트, 천국이라는 콘셉트, 선악을 다루는 콘셉트의 작품은 많지만 지옥을 내세운 이 작품은 어떨까, 그리고 연상호 감독님이 어떻게 이끌어갈까 호기심이 생겼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이 사이비 종교의 대장 역할이라고 해서 며칠 고민하는 척했지만 바로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유아인은 연상호 감독과의 작업에 대해 “모든 걸 가졌는데, 무엇보다 유쾌했다. 현장을 재밌게 이끌어 주셔서 좋았다”고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