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넷플릭스 '마이 네임'의 주역들이 세련된 액션과 함께 뛰어난 몰입감을 자신했다.

8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 무대에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에 초청된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의 오픈토크가 열렸다. 김진민 감독과 김바다 작가, 배우 한소희, 박희순, 안보현, 김상호, 장률이 참석했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진범을 찾으려는 딸 지우(한소희 분)가 혜진이라는 이름으로 바꾸고 경찰에 잠입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리는 작품. 넷플릭스에서는 오는 15일 공개된다.

한소희는 복수를 위해 언더커버가 된 지우 역을 맡았다. 박희순은 국내 최대 마약 조직 동천파 보스 무진을 연기했다. 안보현은 강단 있는 원칙주의자이자 마약수사대 에이스 형사 필도로 분했다. 이학주는 동천파 조직의 2인자이자 무진의 오른팔 정태주 역을 맡았다. 장률이 연기한 동천파 조직원 도강재는 조직에서 인정받아 더 높은 자리로 올라가고 싶은 야망이 있는 인물이다. 김상호는 무진을 잡기 위해 필사적으로 집착하는 마약 수사대 팀장 차기호를 연기한다.
'마이 네임'의 김진민 감독(왼쪽)과 김바다 작가. /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마이 네임'의 김진민 감독(왼쪽)과 김바다 작가. /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김진민 감독은 "시리즈 작업이라 아무래도 대본, 작가님이 쓴 글에 좋은 의미든 나쁜 의미든 어떻게 고스란히 담아낼 수 있을까가 고민이었다. 그 점에 충실하다 보면 떠오르는 게 많았다. 작가님과 많이 얘기하면서 풀어갔다. 배우들이 열심히 해주면 훨씬 빛이 날 거라는 자신감이 있었다. 저로서도 얻는 게 많았던 작품"이라고 밝혔다.

김바다 작가는 "제가 원래 액션, 누아르 장르를 좋아한다. 멋진 남자 캐릭터를 볼 때 여성이 하면 어떨까 생각했다. 강한 여성을 그리고 싶었다. 복수라는 자기에게 닥친 운명에 굴복하지 않고 신념을 갖고 앞으로 나가는 인물을 그리고 싶었다"고 집필 의도를 밝혔다.

김진민 감독은 "내 역할은 앙상블을 낼 수 있는 캐스팅을 하는 것"이라며 "박희순 배우와 김상호 배우가 양축을 잡아주면 나머지 젊은 배우들은 다양한 베리에이션을 낼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전했다.

김바다 작가는 한소희 캐스팅 비하인드에 대해 "감독님이 처음에 할 거냐 했을 때 한다고 해서 기뻤다. 여배우로서 과감한 도전, 용기가 필요했다"고 전했다. 이어 "액션에 있어서 힘이 많이 들었을 텐데 보면서 내 상상보다 멋지게 해내고 있다고 생각했다"며 칭찬했다. 박희순에 대해서는 "무진 캐릭터는 복잡한 생각을 갖고 있지만 드러나지 않는 인물이다. 그게 스며나왔으면 좋겠다 싶어 박희순과 함께하게 되어 좋았다"고 말했다.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한소희는 "캐릭터를 맡았을 때 부담감이 컸다. 초반부터 끝까지 끌고 가야 한다는 책임이 있었다. 액션도 해야 해서 체력적으로도 심적으로도 준비를 열심히 했다"고 밝혔다. 최근 열린 제작발표회를 통해 한소희가 작품을 위해 10kg 벌크업을 했다는 사실이 화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박희순 선배가 제가 근육으로만 10kg를 찌웠다고 했는데 지방도 포함돼 있다. 제가 초코파이를 좋아한다. 운동량이 많아지니 먹는 양도 많아졌다. 잘 먹고 잘 운동해서 10kg이 쩠다"고 정정하며 웃었다.

한소희는 "액션도 액션이지만 아버지의 죽임이라는 계기로 이야기가 8부까지 이어지지 않나. 관객들이 지우에 몰입하지 못한다면 안되겠다 싶어서 복수를 결심하는 신에 대해 생각도 많이 해봤고 그 부분이 내겐 숙제였다"고 털어놓았다.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박희순은 "사건들이 벌어지며 지우와의 관계가 요동친다. 멀어지기도 하고 다시 가까워지기도 한다"며 "한소희가 워낙 훌륭한 연기를 해줘서 할 수 있었다. 이 작품은 한소희의, 한소희에 의한, 한소희를 위한 작품이 확실하다"고 자랑했다.

박희순은 한소희와의 액션에 대해 "어떻게 보면 안무 같기도 하다. 춤추듯 호흡을 맞추면서 둘의 끈끈함이 생기기도 한다. 거기서 지우가 발전해가며 완성형이 돼간다"고 설명했다.

김상호는 "대본이 재밌었고 잘 갖고 놀면 재밌겠다는 도전의식이 들었다. 작가님이 써놓은 대사보다 하지 않아야 할 것들에 더 욕심났다. 표현이 잘 된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김상호는 "지금은 스포일러 때문에 많이 소개해드릴 수 없지만 작품을 보시면 배우들의 '연기하는 맛’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우리끼리 한 얘기 다 해드리고 싶다. 어제도 GV 때 관객들에게 많은 이야기를 해드리지 못해 죄송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배우들이 멋진 연기를 해줘서 여운이 너무 좋다는 이야기를 꼭 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이학주는 장률과의 액션신 비하인드를 전했다. 그는 "열심히 했었고 남자와 남자가 하는 그런 액션을 했다. 위험한가 싶었지만 합을 열심히 맞춰놓아서 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안보현은 "독단적인 액션보다 혜진 형사(극 중 지우의 다른 이름)와 합을 맞춰 적을 물리치는 장면이 많았다. 위험한 순간도 있었지만 잘 버티며 이겨냈다"고 전했다. 장률은 한소희와의 액션 장면에 대해 "연습을 열심히 했다. 제 몸이 원망스러웠다. 조금이라도 어릴 때 운동을 배워둘 걸 싶었다. 한소희 배우는 잘하셔서 저를 이끌어주셨다"고 말했다. 이에 한소희는 "제가 누굴 이끌어줄 위치는 아니다"며 "각개전투였다"면서 웃었다. 또한 "이 작품을 하기 전에는 요가나 필라테스 등도 전혀 안 했다"고 털어놓았다. 박희순은 "한소희 배우가 겁이 없다. 그래서 된 것 같다"고 거들었다. 김진민 감독은 "한소희를 비롯해 모든 배우들이 한번씩 부상을 당했는데, 책임감을 갖고 했다. 저 정도까지 열심히 안 하는데 다들 열심히 하네 싶었다. 배우라는 존재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됐다"며 고마워했다.

배우들은 '마이 네임'이라는 제목에 대한 자신들의 생각도 털어놓았다. 한소희는 "지우가 두 개의 이름, 두 개의 신분으로 살아가지 않나. 이 작품이 정체성의 이야기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학주는 "최무진 회장 밑에서 묵묵히 일하는 캐릭터다. 그러다 보니 회장님에게 존재감이 희미할 때가 있다. 그럴 때마다 '나 여기 있다’는 생각을 하며 연기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박희순은 "전부 다 자기 이름, 자기 정체성을 찾아가는 과정이 담긴 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무진은 진실된 거짓, 거짓된 진실, 이것이 내 이름을 찾는 화두인 것 같다"고 강조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