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넷플릭스 '마이 네임'의 배우 한소희가 10kg 벌크업의 비하인드를 전했다.

8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 무대에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에 초청된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의 오픈토크가 열렸다. 김진민 감독과 김바다 작가, 배우 한소희, 박희순, 안보현, 김상호, 장률이 참석했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진범을 찾으려는 딸 지우(한소희 분)가 혜진이라는 이름으로 바꾸고 경찰에 잠입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리는 작품. 넷플릭스에서는 오는 15일 공개된다.

한소희는 복수를 위해 언더커버가 된 지우 역을 맡았다. 박희순은 국내 최대 마약 조직 동천파 보스 무진을 연기했다. 안보현은 강단 있는 원칙주의자이자 마약수사대 에이스 형사 필도로 분했다. 이학주는 동천파 조직의 2인자이자 무진의 오른팔 정태주 역을 맡았다. 장률이 연기한 동천파 조직원 도강재는 조직에서 인정받아 더 높은 자리로 올라가고 싶은 야망이 있는 인물이다.

한소희는 “캐릭터를 맡았을 때 부담감이 컸다. 초반부터 끝까지 끌고 가야 한다는 책임이 있었다. 액션도 해야해서 체력적으로도 심적으로도 준비를 열심히 했다”고 밝혔다. 최근 열린 제작발표회를 통해 한소희가 작품을 위해 10kg 벌크업을 했다는 사실이 화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박희순 선배가 제가 근육으로만 10kg를 찌웠다고 했는데 지방도 포함돼 있다. 제가 초코파이를 좋아한다. 운동량이 많아지니 먹는 양도 많아졌다. 잘 먹고 잘 운동해서 10kg이 쩠다”고 정정하며 웃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