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8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 무대에서 영화 '언프레임드' 오픈토크가 열렸다. 배우에서 감독으로 변신한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이 참석했다. 또한 영화에 출연한 배우 김담호, 강지석, 임성재, 변중희, 박소이가 함께했다.

'언프레임드'는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이 직접 쓰고 연출한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에는 네 명은 각각 연출한 '반장선거', '재방송', '반디', '블루 해피니스'가 담겼다. '반장선거'는 초등학교 5학년 2반 교실의 반장선거 풍경을 조명한 초등학생 누아르. '재방송'은 결혼식장에 동행하게 된 이모와 조카의 하루를 그린 작품. '반디'는 싱글맘 소영과 9살 딸 반디의 이야기. '블루 해피니스'는 도시에서 매일을 살아가는 청춘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이번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에 초청됐다.

'재방송'은 손석구는 "이모와 조카는 가족인데, 잘 어울리지 않는 사람들이 하루 동안 같은 목적지로 가면서 서로를 이해하게 되는 모습이 담긴다. 내가 만약 영화를 연출하게 된다면, 첫 연출작은 착한 영화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고, 그래서 쓰게 된 시나리오"라고 밝혔다.

로드무비를 만든 이유에 대해 손석구는 "둘의 여정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진짜를 보는 느낌이 나길 바랐다. 변중희 선생님과 성재가 연기 스타일이 리얼하다. 저는 그것만 신경 썼고 찍는 건 촬영감독님이 잘해줄 거라 믿었다. 미술이나 장소도 리얼하길 원해서 신경 썼다. 연기가 리얼하면 많은 것들이 보완될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재방송'에 출연한 임성재는 "자웅동체처럼 손석구 감독과 눈으로, 몸으로 얘기했다"며 "즐겁게, 오랜만에 작품에 대해 심도 있게 했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의 우리 모습처럼 잘 안 되고, 그렇지만 원하고, 그렇게 서툰 모습을 좀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출연배우 변중희는 "이 나이쯤 되면 희로애락의 경험들이 싸여있다. 하지만 젊을 때 만큼 불타는 건 아니다. 그래도 제가 다혈질이라 대본을 보면서 조절이 안 될 때 감독님의 완급 조절과 세심한 멘트 덕분에 영화 연기를 배울 수 있었다. 감독님은 사람을 소중히 생각하는 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손석구를 칭찬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