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영화 '언프레임드'의 '반디'로 만난 최희서와 아역배우 박소이가 실제 모녀 같은 귀여운 케미를 뽐냈다.

8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 무대에서 영화 '언프레임드' 오픈토크가 열렸다. 배우에서 감독으로 변신한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이 참석했다. 또한 영화에 출연한 배우 김담호, 강지석, 임성재, 변중희, 박소이가 함께했다.

'언프레임드'는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이 직접 쓰고 연출한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에는 네 명은 각각 연출한 '반장선거', '재방송', '반디', '블루 해피니스'가 담겼다. '반장선거'는 초등학교 5학년 2반 교실의 반장선거 풍경을 조명한 초등학생 누아르. '재방송'은 결혼식장에 동행하게 된 이모와 조카의 하루를 그린 작품. '반디'는 싱글맘 소영과 9살 딸 반디의 이야기. '블루 해피니스'는 도시에서 매일을 살아가는 청춘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이번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에 초청됐다.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반디'를 연출하고 주연도 한 최희서는 "저는 3년 전 썼던 미완의 시나리오가 있었는데 제가 2년 전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박소이 배우와 함께 촬영하면서 이 배우라면 내 시나리오 속 역할에 맞겠다고 싶었다. 그러면서 각색했다. 말을 더듬는 연기인데 박소이 배우라면 해낼 수 있을 것 같았다. 영화가 싱글맘과 딸의 이야기인데, 제가 싱글맘을 연속으로 한 적 있다. 그런데 싱글맘의 이야기가 좀 주변적으로 그려지는 것 같았다. 자녀들과 어떻게 소통하는지 좀 더 면밀히 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영화 속에서 최희서와 모녀지간이었던 박소이는 "엄마가 다해주셨다. 선물도 많이 해주셨다"며 해맑은 모습을 보였다. 최희서는 "제가 연출과 연기를 함께했던 이유는 짧은 시간에 새로운 배우와 케미를 만들기보다는 성인배우 중에는 제가 가장 친하다고 생각해서다. 소이와 놀 듯이 찍을 수 있었다. 소이가 저를 편하게 생각해서 더 좋은 모습이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배우로서 보다 감독으로서 훌륭한 배우들을 담는 게 목표였다"고 강조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