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캡처


이제훈이 영화 '언프레임드'의 '블루 해피니스'로 감독이 된 소감을 밝혔다.

8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 무대에서 영화 '언프레임드' 오픈토크가 열렸다. 배우에서 감독으로 변신한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이 참석했다. 또한 영화에 출연한 배우 김담호, 강지석, 임성재, 변중희, 박소이가 함께했다.

'언프레임드'는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이 직접 쓰고 연출한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에는 네 명은 각각 연출한 '반장선거', '재방송', '반디', '블루 해피니스'가 담겼다. '반장선거'는 초등학교 5학년 2반 교실의 반장선거 풍경을 조명한 초등학생 누아르. '재방송'은 결혼식장에 동행하게 된 이모와 조카의 하루를 그린 작품. '반디'는 싱글맘 소영과 9살 딸 반디의 이야기. '블루 해피니스'는 도시에서 매일을 살아가는 청춘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이번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에 초청됐다.

'블루 해피니스'의 이제훈은 "요즘 세대를 살아가는 젊은이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싶었다. 키워드를 나열해보니 젊은이들이 열광하는 게 코인, 주식, 중고거래, 데이트 어플 등이 있었다. 욕심을 통해서 해나가는 것에 있어서 부딪침, 좌절 등을 담아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블루 해피니스'에는 정해인, 이동휘, 김다예, 탕준상, 표예진이 주연으로 출연했다. 이제훈은 "훌륭한 스태프들과 배우들 덕분에 제가 가진 역량보다 더 좋은 작품이 나온 것 같다. 지금 이 순간이 꿈을 꾸는 것 같다"며 기뻐했다.

정해인에 대해서는 "제가 정해인의 모습, 말투, 행동을 머릿속에 입력하고 써내려갔다. 다행히 시나리오를 재밌게 보고 같이 하자고 얘기해줘서 떠나갈 듯이 기뻤다. 이게 감독님들이 배우를 캐스팅하는 마음이구나 싶었다"며 웃었다. 이동휘에 대해서는 "대사량도 많고 어느 정도 알고 대사를 해야 하는 내용인데 아는 사람 마냥 표현해줘서 '배우는 배우구나' 싶었다. 감독의 입장에서 감탄하면서 봤다"며 고마워했다.

이제훈은 "내가 영화를 정말 사랑한다는 걸 다시 한 번 깨닫게 됐다. 제가 어떤 위치, 어떤 공간에서 연기하든, 또 연출을 할 수 있게 되든 열정을 쏟아 부어야겠다는 생각을 한 계기였다"고 강조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