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레./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이레./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이레가 제26회 부산 국제영화제를 빛냈다.

이레는 지난 7일 열린 부일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해 여우조연상 시상자로 나섰다. 지난 해 영화 '반도'로 부일영화상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이레는 앞서 레드카펫과 핸드프린팅 행사에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레는 지난 해 개봉한 영화 '반도'에서 극 중 준이 역을 맡아 카체이싱 액션을 선보이며 강한 존재감을 보여주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후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에 공식 초청된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 무대인사에 참석해 부산 관객들을 미리 만났다. '지옥'은 예고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지난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상영돼 큰 관심을 받았으며 BFI 런던영화제 에서도 미리 공개되며 국내외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레는 극 중 진희정 캐릭터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엄마를 잃고 아빠(양익준)와 살아가는 딸 역으로 밀도 높은 연기를 선보이며 몰입도를 더했다.

연상호 감독과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등 출연 배우들과 함께 무대인사에 참석한 이레는 "연상호 감독님과 전작품을 같이 하면서 너무 좋았고, 이번에도 함께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했다. 오래도록 기억할 현장 만들어 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이레는 지난에 '반도'에 이어 올해 KBS 드라마 '안녕? 나야!', 넷플릭스 시리즈 '무브 투 헤븐' 등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넘나들며 맹활약을 펼쳤고, 최근 tvN '홈타운'에서는 미스터리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