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화면 캡처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생중계 화면 캡처


배우 박해일이 영화 '행복의 나라로'를 함께한 최민식에 대한 존경심을 표했다.

8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 무대에서 영화 '행복의 나라로' 오픈토크가 열렸다. 임상수 감독과 배우 박해일, 조한철, 임성재가 참석했다.

'행복의 나라로'는 시간이 없는 탈옥수 203(최민식 분)과 돈이 없는 환자 남식(박해일 분)이 우연히 거액의 돈을 손에 넣고 인생의 화려한 엔딩을 꿈꾸며 특별한 동행을 하는 이야기.

박해일은 최민식과 이번 영화로 처음 호흡을 맞췄다. 그는 “나는 선배님과 왜 작업을 못하고 있지 싶었다. 주변에서는 했던 거 아니냐고 하더라. 너무나 반가웠고 게다가 조한철 선배님, 성재 씨, 임상수 감독님과 한 작품에서 만난다는 것이 영광이었다. 개인적으로 버디 무비, 로드 무비 장르를 해본 적 없다. 영화가 인물의 감정과 심리를 따라가고 인물 주위 풍광의 매력도 크다. 삶을 얘기하는 작품에 푹 빠진다는 게 행복했다. 대선배 최민식의 연기를 눈앞에서 보며 함께 한다는 것도 좋았다”고 말했다.

스턴트에 가까웠던 오토바이 촬영신에 대해서는 “요즘 배달 문화가 익숙해지지 않았나. 오토바이 가속도가 정말 세더라. 실제로 위험한 순간이 있었다. 제가 최민식 선배를 태우고 턴하는 장면에서 넘어져서 발이 깔리는 사고가 있었다. 선배가 상처가 났는데 아프다고도 안 하시고 저를 배려해서 촬영을 진행하셨다. 저를 배려한 거다"고 전했다. 또한 "영화에서 선배님과 관을 힘겹게 옮기는 장면이 있는데 실제로 무겁다. 떨어뜨려서 발이 또 다치셨다. 그걸 참고 연기하셨다. 그런 기억들이 최민식 선배라는 분이 왜 최민식이라는 걸 절실히 느끼는 계기였다”고 밝혔다. 이어 생중계 카메라를 통해 최민식은 “보고 계시냐. 저 잘하고 있지 않냐”고 영상편지를 보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