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중기./ 사진=네이버 나우 방송화면 캡처.
배우 송중기./ 사진=네이버 나우 방송화면 캡처.


배우 송중기가 '오징어 게임'의 인기를 실감했다고 밝혔다.

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 야외 무대에서 영화 '승리호' 오픈토크가 열렸다. 백은하 배우연구소 소장이 진행을 맡은 가운데, 배우 송중기, 진선규, 조성희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송중기는 "지난주에 영화 '보고타' 촬영 때문에 해외에 다녀왔다. 경비행기를 타고 한 섬으로 향했는데, 그 안에서 외국인 3명이 '오징어 게임'을 다운 받아 보고 있더라"라며 "굉장히 작은 비행기 안에서 3명이나 '오징어 게임'을 보고 있는거면 정말 많이 보는 거 아니냐"라고 놀라워 했다.

이어 송중기는 "또 그 곳에서 생활할 때도 보이는 사람마다 '오징어 게임'을 보고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로, 올해 2월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부산=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