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나우 방송화면 캡처./
네이버 나우 방송화면 캡처./


배우 송중기가 영화 '승리호'를 함께한 김태리를 그리워 했다.

7일 오후 부산 영화의 전당 야외 무대에서 영화 '승리호' 오픈토크가 열렸다. 백은하 배우연구소 소장이 진행을 맡은 가운데, 배우 송중기, 진선규, 조성희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송중기는 "제가 진선규 형 칭찬을 잘 안 하지만 이자리에서 하겠다"라며 "실제로 선배이자 형인 진선규 배우에게 진짜 '더불어' 라는 단어가 어울린다. '승리호' 촬영장에서도 유해진 형과 김태리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송중기는 "아 태리가 너무 보고 싶다. 이 자리에 김태리가 있었으면"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MC를 맡은 백은하는 "아까 이 자리에 처음 왔을 때부터 김태리씨를 찾더라"라고 말했고, 진선규도 "이 얘기만 수십번을 하고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로, 올해 2월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부산=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