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재윤./사진=이승현 기자
배우 조재윤./사진=이승현 기자


배우 조재윤이 SBS '펜트하우스' 특별 출연에 대해 말했다.

영화 '브라더'에 출연한 조재윤을 지난 6일 텐아시아 사옥에서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웠다.

조재윤은 영화 '보이스'부터 드라마 '펜트하우스', '모범 형사' 등 여러 작품에 특별출연해 존재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조재윤은 "연락을 준다는 것 자체가 정말 감사한 일이지 않나. 그래서 아무리 작은 역할이라도 스케쥴만 되며 무조건 출연한다. 팬들이 사인해달라고 하면 거절한 적도 없다. 그저 영광"이라며 "'펜트하우스'는 엄기준과 절친인데 제작사에서 먼저 연락이 왔다. 회마다 카메오가 출연하는데 부동산 중개사 역할이라더라. 잠깐 나오는 줄 알았는데 4회 나왔다"며 웃었다.

최근 종영한 tvN '마우스'도 사실은 특별출연이었다고. 조재윤은 "작가님과 '블랙'이라는 작품을 통해 친해졌는데, 어느 날 많이 안 나오는데 임팩트 있고 중요한 인물인데 해줄 수 있냐고 해서 출연한 거다. 그런데 중간에 지하실 서사가 생겨서 분량이 늘어났다. 그런 행운들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모범 형사'도 저에게는 너무 큰 역할이었어요. 감독님과 친분이 있어서 이런 큰 역할을 줬냐고 물었더니 '네가 해낼 줄 알았어'라고 하더라고요. 많은 사람이 제게 그런 모습이 있었냐고 칭찬을 많이 해줘서 저에겐 감사한 작품으로 남아있습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