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사진=조준원 기자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사진=조준원 기자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의 막이 올랐다. 개막작 '행복의 나라로'로 포문을 연 배우 최민식이 "보고 싶었다"며 팬데믹을 뚫고 현장에 자리한 관객들에게 진심을 전했다.

6일 오후 부산 영화의 전당 야외 무대에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펼쳐졌다. 배우 송중기와 박소담이 진행을 맡은 가운데, 영화인 400여 명이 자리를 빛냈다.

개막식에 앞서 오후 6시부터 레드카펫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코로나19 이후 2년 여만에 부활한 레드카펫 행사에서는 한국 영화 배우들의 화려한 면면이 눈길을 끌었다.

세계적인 명장 봉준호 감독, 한국영화의 살아있는 역사 임권택 감독, 국민배우 안성기부터 송중기, 박소담, 조진웅, 변요한, 유아인, 원진아, 류경수, 전여빈, 김현주, 정지소, 오윤아, 엄지원, 박희순, 한소희, 김규리, 최희서, 김혜윤, 이주영, 심은우 등 톱스타들이 총출동 했다.

특히 배우들이 노마스크로 당당하게 레드카펫에 올라 시선을 사로잡았다. 코로나19 여파에도 오프라인 개최를 강행한 부산국제영화제 측의 의지가 엿보였다. 애초 1200명 정도를 수용할 수 있는 야외 무대 객석은 거리두기를 시행해 절반의 관객만 입장 시켰다.

이날 개막식 사회를 맡은 송중기는 "많은 관객과 영화 관계자들이 부산영화제를 찾아 함께하고 있다. 직접 여러분의 모습을 뵙게 되어 반갑고 감격스럽다. 우리의 소중한 일상이 더욱 고맙게 느껴지는 순간이다"라고 밝혔다.

함께 사회를 본 박소담도 "이렇게 여러분을 직접 만날 수 있어서 감격스럽고 감사하다. 2년이라는 시간 동안 코로나19로 인해서 영화계는 물론, 많은 분들이 어려움을 겪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위로와 위안, 희망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바랐다.

이어 고(故) 이춘연 씨네2000 대표가 한국영화공로상을 받았다. 고인의 아들 이용진 씨가 대리 수상하며 "영화인 아버지의 삶을 돌아봤을 때 참 감동적이고 존경스럽다. 형생 아버지에 대한 감동과 존경하는 마음을 안고 살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임권택 감독이 올해의 아시아 영화인상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이 시상자로 나서 시선을 모았다. 트로피를 받은 임 감독은 "100편 넘게 영화를 만들었지만 아직도 제 스스로 느끼기에 완성도가 어지간하다 싶은 영화는 찍어보지 못했다"라며 "이젠 나이가 끝나갈 때가 되서 그런 영화 찍어볼 기회도 없다고 생각한다. 어쨌거나 제가 좋아서 평생 잘 하는 영화를 만들면서 살았다는 게 너무 행복하고 기쁘다"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개막작 '행복의 나라로'(Heaven: To the Land of Happiness)가 소개 됐다. 이 영화는 임상수 감독의 신작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은 탈옥수 '203'(최민식)과 희귀질환을 앓고 있는 '남식'(박해일)이 우연히 거액의 돈을 손에 넣고 인생의 화려한 엔딩을 꿈꾸며 나선 특별한 동행을 유쾌하면서도 서정적으로 그리는 로드무비다.

최민식과 박해일의 첫 스크린 호흡, 임상수 감독의 숙련된 연출이 인상적이다. 여기에 미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윤여정이 '윤여사'로 등장해 강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개막식 무대에 올라 관객과 대면하게 된 최민식은 "너무 보고 싶었고 그리웠다"라고 말해 뭉클함을 안겼다. 그는 "더이상 무슨 말이 필요 하겠나. '행복의 나라로'를 통해 오랜만에 부산영화제 문을 열게 돼 영광이다. 즐거운 시간 되시길 바란다. 감사하다"라고 인사했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6일부터 오는 10월 15일까지 영화의 전당 등 부산 일대에서 열흘간 펼쳐진다. 6개 극장 29개 스크린에서 70개국 223편이 상영되며 커뮤니티비프 상영작은 63편이다. 개막작으로는 최민식 박해일이 출연하고 임상수 감독이 연출한 '행복의 나라로', 폐막작은 홍콩의 가수이자 배우 매염방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 '매염방'(연출 렁록만)이 선정 됐다.


부산=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