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칼렛 요한슨./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텐아시아DB
스칼렛 요한슨./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텐아시아DB


영화 '블랙 위도우' 주연 스칼렛 요한슨이 디즈니와 화해했다.

30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과 버라이어티 등 외신들에 따르면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과 디즈니가 출연료를 둘러싼 소송을 취하하기로 합의했다.

스칼렛 요한슨은 디즈니와 4000만 달러(한화 약 474억 8000만원)에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칼렛 요한슨은 이날 성명을 통해 "디즈니와 이견을 해소하게 돼 기쁘다"라며 "우리가 지난 수년 동안 함께 해온 것들에 대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계속 함께 할 수 있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디즈니 콘텐츠 사장 앨런 버그먼도 "상호 합의에 이르게 돼 매우 기쁘다. '타워 오브 테러'를 비롯해 앞으로 여러 프로젝트에서 스칼렛 요한슨과의 협력을 고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7월 스칼렛 요한슨은 디즈니 자회사 마블이 '블랙 위도우'를 극장과 스트리밍 플랫폼 디즈니 플러스에서 동시 개봉한 것은 출연료 계약 위반이라며 로스앤젤레스(LA) 고등법원에 소장을 제출했다.

스칼렛 요한슨 측은 극장 독점 상영을 조건으로 영화 '블랙 위도우' 출연 계약을 체결했으나, 디즈니플러스에 공개하면서 개런티가 낮춰졌다고 주장했다. 손실이 5000만 달러(약 573억 원) 정도 된다고 추산했다.

이에 디즈니는 이미 받은 출연료에 스트리밍 상영으로 추가 보상을 받을 역량이 커졌다며 반박했다. 양측의 법정 다툼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였지만, 결국 최종적으로 합의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