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6회 부산영화제 공식 포스터
제26회 부산영화제 공식 포스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이하 부국제)가 내달 6일 개최된다. 일주일도 채 남지 않았다. 팬데믹 시대에도 오프라인 개최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내비쳤지만, 배우, 제작자 등 영화 관계자들은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이번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6일부터 오는 10월 15일까지 영화의 전당 등 부산 일대에서 열흘간 펼쳐진다. 6개 극장 29개 스크린에서 70개국 223편이 상영되며 커뮤니티비프 상영작은 63편이다. 개막작으로는 최민식 박해일이 출연하고 임상수 감독이 연출한 '행복의 나라로', 폐막작은 홍콩의 가수이자 배우 매염방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 '매염방'(연출 렁록만)이 선정 됐다.

앞서 지난 15일 온라인으로 생중계 된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에서 허문영 집행위원장은 "레드카펫과 시상식 등 다수의 행사가 정상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국내 영화인 중 작품과 관계된 분들이 거의 빠짐없이 참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첫 날 6일부터 개막작 '행복의 나라로' 시사회, 기자 간담회, 레드카펫, 개막식 등 다채로운 행사가 예정 돼 있다. 개막식 이후에는 오픈토크, 액터스 하우스, 관객과의 대화 등 배우들을 가까이서 볼 수 있는 시간도 마련 했다.

텐아시아 취재결과 부산영화제에서 예정한 오픈토크에는 영화와 관련한 배우들 중 일부만 참석을 확정 했을 뿐 아직 조율중이다. 오픈토크는 영화의 전당 야외 무대에서 영화와 관련 배우, 감독 등이 관객과 대화하는 자리다. 부산영화제 측도 배우들의 참석 상황과 관련해 "미정"이라고 이야기 하거나 "조율중"이라고 했고, 오픈토크 명단에 이름을 올린 소속사 중 일부에서도 "아직 조율중"이라고 말했다. 일주일도 남지 않았는데 말이다.

영화제의 밤은 늘 길었다. 개막식 이후 배우, 감독, 취재진, 제작자들이 한데 모여 영화와 관련해 여담을 나눴다. 이번 영화제에선 '영화인의 밤' 등 비슷한 류의 일정이 거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한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개막식만 참석할 가능성이 크다. 이런 시국에 관계자들과의 만남 자체가 조심스럽다. 괜히 여기저기서 말이 나올 수 있는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 뿐만 아니라 투자 배급사, 소속사 등이 다들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다.

부산영화제는 2018년, 2019년 태풍의 영향을 받아 힘겹게 행사를 치렀고,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여파로 행사를 2주 연기한 끝에 개, 폐막식, 레드카펫, 야외 무대 인사, 오픈 토크 등을 일절 진행하지 않았다.

올해도 순탄치 않았다. 방역상황과 예산문제로 영화제 개최에 많은 어려움이 따랐다. 부산영화제 측에 따르면 박형준 부산 시장의 적극적인 지원이 있었고, 방역 당국에서도 지지와 협력을 보냈다.

코로나 확진자는 줄지 않고 있다. 연일 2000명대를 기록하고 있으며 부산은 현재 거리두기 3단계를 유지중이다. 이같은 상황에 부산영화제측은 100% 극장 상영과, 배우들의 참석 등을 자신하며 오프라인 개최를 강행하고 있다.

박형준 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 영화로 위로 받고 희망을 나눌 수 있는 축제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허 집행 위원장도 방역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하며 "좋은 영화들이 정말 많다. 가능하면 내려 오셔서 즐기시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부산영화제는 좋은 영화 만큼이나 많은 영화인들이 한 데 어우러질 수 있는 축제의 장이다. 하지만 아직까지 참석 여부가 불투명 하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다. 자칫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는 상황이 될 지 모른다. 부산영화제 측이 위기를 극복하고 명성을 이어나갈 지 주목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