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6호 부산국제영화제 포스터, 봉준호 감독, 배우 엄정화./ 사진=텐아시아DB
제26호 부산국제영화제 포스터, 봉준호 감독, 배우 엄정화./ 사진=텐아시아DB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이하 부국제)가 팬데믹 시대에도 오프라인 개최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내비쳤다.

15일 오후 4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이 온라인 생중계 됐다. 이날 자리에는 박형준 부산 시장,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허문영 집행위원장, 오석근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 공동운영위원장, 남동철 수석프로그래머가 참석했다.

이날 박형준 부산 시장은 "부산국제영화제가 세계 영화의 중심으로 한발 더 다가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려고 한다"라며 "영화제의 주인공은 부산 시민과 영화 팬들이다. 시민과 함께할 수 있는 공간과 프로그램을 확대해 준비한 것으로 알고 있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 영화로 위로 받고 희망을 나눌 수 있는 축제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6일부터 오는 10월 15일까지 영화의 전당 등 부산 일대에서 열흘간 펼쳐진다. 6개 극장 29개 스크린에서 70개국 223편이 상영되며 커뮤니티비프 상영작은 63편이다. 개막작으로는 최민식 박해일이 출연하고 임상수 감독이 연출한 '행복의 나라로', 폐막작은 홍콩의 전설적인 가수이자 배우 매염방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 '매염방'(연출 렁록만)이 선정 됐다.

이와 관련해 허문영 집행위원장은 "올해는 방역 상황 등을 고려해서 작품수는 줄었지만, 작품 수준은 어느해 보다 높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영화제 선정작은 100% 극장 상영을 원칙으로 한다. 작년에는 작품당 1회씩 상영하였으나 올해는 예년과 같이 여러 회 상영 될 예정이다. 영화의전당, CGV, 롯데시네마, 소향씨어터 등 예년 수준으로 상영관도 확보, 전체 좌석수의 50%만을 운영하여 거리두기를 실천할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허 집행위원장은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의 과제는 두 가지"라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그는 "첫 번째로 사회문화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는 것"이라며 "온 스크린 섹션을 신설, OTT를 중심으로 한 콘텐츠를 정식 상영작으로 초청했다. 또한 아시아 여성 영화전과 2010년 이후 부상하고 있는 중국 영화를 보여 드리는 중국영화 특별전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허 집행위원장은 "또 다른 과제는 탈중심성이 공존하는 영화제를 위한 길이다. 중심부를 뭉뚱하게 키우는게 아니라 탈중심성으로 숨은 공간을 찾아 확산해 나가겠다. '동네방네 BIFF'를 통해 곳곳에서 작은 영화제가 개최된다. 지역 주민들이 가까운 곳에서 영화를 즐기는 것"이라고 알렸다.

특히 허 집행위원장은 "레드카펫과 시상식 등 다수의 행사가 정상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해외 게스트들도 참석한다. 아시아 쪽은 방역 상황이 워낙 심각해서 거의 불가능한 상황이지만, 극소수가 참여하며 대체로 미주나 유럽 쪽에서 20~30여 분 정도 게스트를 모실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국내 영화인들은 작품과 관계된 분들, 행사에 참여할 분들이 거의 빠짐없이 참여하실 계획"이라고 했다.

이번 영화제에는 임권택 감독, 이창동 감독, 임상수 감독,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 박찬욱 감독, 봉준호 감독, 배우 엄정화, 배우 조진웅, 카를로 차트리안 베를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크리스티안 존 칸 영화제 수식 프로그래머, 아바 카헨 칸 영화제 비평가주간 위원장 등이 참석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뿐만아니라 아시아 영화인상엔 임권택 감독을, 공로상에 故이춘연 대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춘연 영화상을 제정했다. 매년 한국 영화의 발전에 크게 공헌한 제작자, 프로듀서에게 드리는 상이며 내년부터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허 집행 위원장은 "이번 영화제는 방역상황과 예산 문제로 어려움이 있었다. 펜데믹 시대에 들어서서 부산영화제는 첫 정규 국제 행사다. 많은 방역 당국과 많은 분들의 지지와 협력 이 있어서 가능했다. 무엇보다 좋은 영화들이 정말 많다. 가능하면 내려 오셔서 즐기시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