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주영 / 사진제공=CJ ENM
배우 이주영 / 사진제공=CJ ENM


영화 '보이스'를 비롯해 강렬한 캐릭터를 연기해온 배우 이주영이 실제로는 내향적이라고 밝혔다.

15일 영화 '보이스'에 출연한 배우 이주영과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이주영은 보이스피싱 네트워크에 침투하는 블랙해커 깡칠 역을 맡았다. 깡칠은 모든 것을 잃고 절실하게 보이스피싱 본거지를 쫓는 서준(변요한 분)을 도와 정보를 제공하는 조력자 역할을 한다.

이주영은 영화 '독전',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넷플릭스 '보건교사 안은영' 등에서 개성 강하고 강렬한 캐릭터를 맡아왔다. 작품 속 센 이미지와 달리 실제로 이주영은 내성적이고 따뜻한 성격이라고 한다.

이주영은 "작품으로만 저를 접하다가 실제로 보면 다들 놀라신다. 친구들은 오히려 그런 말을 자주 듣는 저를 두고 '네가 세 보이나보다'며 의아해한다. 친구들 사이에서 저는 허당이고 재밌는 막내 같은 캐릭터"라고 밝혔다. 이어 "작품에서 제가 맡았던 캐릭터들이 강렬하고 색깔이 뚜렷하다 보니 무섭다고 생각을 하신다. 나와 연기한다고 해서 긴장하고 왔는데 실제로는 센 성격이 아니라서 다행이었다는 말도 들어봤다"며 "저는 평화주의자다. MBTI 유형이 INFP다. 싸우는 걸 싫어하고 모든 걸 좋게 좋게 하려는 성격"이라며 웃었다.

내향적이라면 오히려 센 캐릭터를 하며 쾌감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고 하자 "느낀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이어 "연기할 때 해방감을 느낀다. 한편으로 연기 안 했으면 어떻게 했을까 싶기도 하다. 어떤 배우들은 연기할 때 자신의 안에 있는 것들을 다 끄집어내야 해서 힘들다고 하시는데 저는 오히려 다 표출할 수 있어서 좋다. 이 직업의 매력인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제 일부를 촬영할 때 극대화하고 확장한다. 저는 제 모습뿐만 아니라 제가 만났던 사람들의 모습에서 영감을 얻는다. 사람들의 요소 하나하나를 기억해두는 편"이라고 전했다.

작품마다 180도 다르게 변모하는 모습에 관객들은 '같은 배우 맞냐'는 반응을 보이기도 한다. 이주영은 "그런 반응에 대해 예상대로, 계획대로 되고 있구나 싶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작품마다 다르게 보이길 원한다"며 "내가 배우로서 장점은 넓은 스펙트럼이라고 생각한다. 강하고 센 역할도 잘하지만 깊이 있는 내면을 꺼내놓는 역할도 할 수 있단 걸 스스로 알고 있다. 저만 알고 있는 제 스펙트럼을 빨리 보여드리고 싶다"며 유머러스한 면모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작품을 계속 하다보니 겹치게 되는 부분들도 생긴다"며 "캐릭터들이 쌓이고 작품 수가 늘어나면서 이제는 배우 이주영으로서 앞으로 어떻게 정교하게 작품 활동을 해나가야할까 요즘들어 생각하게 된다. 처음처럼 마냥 행복하고 즐겁게 연기했던 시기는 지나간 것 같고 더 진중하게 연기자로서 앞길을 고민하게 된다"고 털어놓았다.

'보이스'는 보이싱피싱 피해자 서준(변요한 분)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보이스피싱 본거지에 잠입하면서 벌이지는 일을 그리는 작품. 15일 개봉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