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주영 / 사진제공=CJ ENM
배우 이주영 / 사진제공=CJ ENM


배우 이주영이 영화 '보이스'로 호흡을 맞춘 변요한을 칭찬했다.

15일 영화 '보이스'에 출연한 배우 이주영과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이주영은 보이스피싱 네트워크에 침투하는 블랙해커 깡칠 역을 맡았다. 깡칠은 모든 것을 잃고 절실하게 보이스피싱 본거지를 쫓는 서준(변요한 분)을 도와 정보를 제공하는 조력자 역할을 한다. 그런 만큼 이주영은 변요한과 함께 호흡을 맞추는 장면이 많았다.

이주영은 "변요한 선배는 작품 전체에 대한 애정이 넘치고 시간이 많지 않음에도 디테일한 부분들까지 신경쓰고 배려해주셨다"며 고마워했다. 이어 "배우로서 어떤 부분이 힘들 수 있을지 잘 아니까 '이렇게 하면 좋지 않겠냐'고 의견도 내주셨다. 현장에서 제가 배려 받고 있다고 느꼈고 즐겁고 편하고 행복했다"고 말했다.

극 중 서준은 중국의 보이스피싱 본거지에 잠입해 격렬한 몸싸움도 벌인다. 이에 대해 이주영은 "저와 있을 신의 대부분이 차분해서 그런 어마어마한 액션을 하신지 전혀 몰랐고 놀랐다"며 변요한의 연기에 감탄했다. 또한 "영화가 진정성 있게 느껴지게 하는 데는 변요한 선배의 에너지와 열정이 한몫한다. 영화를 처음부터 끝까지 잘 이끌어주셔서 이 작품에 같이 참여한 배우로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보이스'는 보이싱피싱 피해자 서준(변요한 분)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보이스피싱 본거지에 잠입하면서 벌이지는 일을 그리는 작품. 15일 개봉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