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주영 / 사진제공=CJ ENM
배우 이주영 / 사진제공=CJ ENM


배우 이주영이 영화 '보이스' 촬영 후 발톱이 빠진 경험을 털어놓았다.

15일 영화 '보이스'에 출연한 배우 이주영과 화상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이주영은 보이스피싱 네트워크에 침투하는 블랙해커 깡칠 역을 맡았다. 깡칠은 모든 것을 잃고 절실하게 보이스피싱 본거지를 쫓는 서준(변요한 분)을 도와 정보를 제공하는 조력자 역할을 한다.

이주영은 "글로 읽었던 시나리오가 영화로 어떻게 표현됐을지 궁금했는데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잘 표현된 것 같아서 만족스럽다. 이 작품에 내가 출연했다는 게 영광이다. 저는 재밌게 봤는데 관객들이 어떻게 봐주실지 궁금하고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극 중 깡칠은 보이스피싱이 걸려온 전화와 단계를 역추적하는 블랙해커로, 불법적인 일로 전직 형사 서준과 알게 됐지만 보이스피싱 본거지로 향한 서준을 돕는다. 이주영은 대본으로 캐릭터를 접했을 때 "그간 한국영화에서 없던 캐릭터가 영화로 어떻게 표현될지 호기심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보이스피싱 전화는 누구나 한번씩은 받아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우리 생활과 가까운 소재라서 표현하기 어렵고 진부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질주하는 영화를 한 템포 쉬어가게 만드는 활약소 같은 캐릭터"라며 "깡칠이라는 이름을 들었을 때 매력적이었다. 왜 이 일을 시작했을지, 서준과의 관계는 어떻게 시작됐을지 생각하면서 접근했다"고 설명했다.

이주영은 영화 '독전',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넷플릭스 '보건교사 안은영' 등에서 개성 강하고 강렬한 캐릭터를 맡아왔다. 이에 이주영은 "깡칠이도 개성 강한 캐릭터"라며 "전사가 나와 있지 않아서 내가 어떻게 상상하느냐에 따라 다양하게 해석하고 연기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께 깡칠이는 욕망이 강한 인물일 것 같다고 했다. 황금만능주의, 물질만능주의를 쫓는 인물일 것 같았다. 궁핍한 환경에서 자라 그럴 수밖에 없지 않았을까 생각했다"고 전했다. 또한 "저는 깡칠이가 명품 중독자 캐릭터이면 재밌을 것 같다고 의견을 냈다. 이렇게 위험한 일을 하는 까닭이 명품을 사려고 돈을 번다는 거다"며 "땅에 묻히고 꺼내지는 장면에서 잘 보이지는 않지만 깡칠이가 명품 스타킹을 신고 있다"며 디테일한 면모를 드러냈다.

이주영은 도망치는 액션신과 관련된 비하인드도 전했다. 그는 "새신발을 신었더니 딱딱했다. 계속 뛰는데 발이 엄청 아팠다. 밤새도록 달리는 장면을 찍고 집에 와서 봤더니 엄지 발톱 양쪽에 피가 찼더라. 피멍이 든 거다. 며칠 뒤에 양쪽 발톱이 다 빠졌다"고 말했다. 이어 "지나가는 신처럼 보여도 난이도 있던 촬영이었다. 내가 열심히 촬영하고 있구나 싶기도 했다. 저한테는 발레리나 강수진 씨와 같은 영광의 상처다"며 뿌듯해했다.

'보이스'는 보이싱피싱 피해자 서준(변요한 분)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보이스피싱 본거지에 잠입하면서 벌이지는 일을 그리는 작품. 15일 개봉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