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보이스' 변요한./ 사진제공CJ ENM
영화 '보이스' 변요한./ 사진제공CJ ENM


영화 '보이스'의 변요한이 배우 김무열과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13일 오전 배우 변요한과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보이스'와 관련한 에피소드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변요한은 "김무열 형이랑 같이 작품해서 정말 좋았다. 애초부터 좋아하는 배우였고, 형의 연기를 보면서 놀랐던 적 이 많다"라며 "존중하고 존경하던 배우였는데 이번에 함께 하면서 그게 틀리지 않았다는 걸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변요한은 "김무열, 김희원, 박명훈 형이 없었으면 무사히 영화를 끝마칠 수 없었다. 많이 의지 했다. 제가 제일 막내라 많이 아껴주셨다"며 웃었다.

변요한은 "연기 하면서 대화를 많이 했다. 김무열 형도 편안하게 얘기할 수 있는 마인드를 갖고 있었다. 형도 솔직하고 저도 솔직해서 함께 작업할 때 너무 좋았다"라며 "진짜 화날 정도로 정말 연기를 잘하셨다. '곽 프로'에 제대로 빙의 된 것 같았다. 형 덕분에 더 에너지가 생기더라. 형이 에너지를 크게 주면 제가 움직이게 되는 기분 좋은 현상이 계속 됐다. 정말 행복했던 파트너다"라고 엄지를 치켜 세웠다.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 분)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본거지에 잠입, 보이스피싱 설계자 '곽프로'(김무열 분)를 만나며 벌어지는 리얼범죄액션 영화다. 15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