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 스틸컷./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기적' 스틸컷./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적’이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TMI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기적’은 오갈 수 있는 길은 기찻길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은 없는 마을에 간이역 하나 생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준경(박정민 분)과 동네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첫 번째는 박정민과 이성민의 열연으로 완성해낸 장면의 비하인드다. 속마음과 다르게 표현에 서툴기만 한 두 부자가 꾹꾹 눌러 담아왔던 속내를 터놓는 모습은 보는 이로 하여금 진한 여운을 자아낸다. 이에 4차원 수학 천재 준경 역의 박정민은 “이성민 선배님이 이야기하시는 장면에서 눈물을 멈출 수가 없었다. 현장에 있는 스탭들도 다 훌쩍이고 있었다. 그동안 촬영해왔던 모두의 마음들이 모여 있었던 것 같다”며 카메라 밖에서도 북받치는 감정을 주체할 수 없었던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처럼 영화의 몰입도를 한껏 끌어올린 박정민은 현실적이고 입체적인 준경 캐릭터와의 싱크로율로 관객들로부터 호평을 얻고 있다.
'기적' 스틸컷./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기적' 스틸컷./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두 번째는 이성민이 ‘기적’을 통해 어린 시절부터 소망한 기관사 꿈을 이뤘다는 비하인드다. ‘기적’의 배경지인 경상북도 봉화군에서 태어나 유년 시절을 보낸 이성민은 성실한 기관사이자 준경의 아버지인 태윤 역으로 든든한 존재감을 선보이며 스크린을 사로잡고 있다.

이에 이성민은 “어린 시절 기찻길은 익숙한 장소였다. 늘 자주 접하던 분들이 기관사였고 동경의 대상이었다. 멀리 여행을 할 수 있던 기관사 역할을 꿈꿔왔었는데, 바라던 것을 이룬 것 같다”고 남다른 소회를 전한 만큼 애정을 가득 담은 진정성 있는 연기로 관객들로부터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기적' 스틸컷./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기적' 스틸컷./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세 번째 비하인드는 디테일한 노력이 담긴 레트로 음악 선곡이다. 영화 ‘라붐’의 OST로 잘 알려진 리차드 샌더슨의 ‘Reality’, 김완선의 ‘기분 좋은 날’ 등 ‘기적’ 속 그 시절 유행가들의 향연은 모두의 마음을 들썩이게 한다.

이에 이장훈 감독은 “장면마다 어떤 음악이 어울릴지 상상하며 그 시절 음악을 다 찾아서 들어봤다. 두 곡이 우리 영화와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전한 데 이어 “‘Reality’같이 관객들에게 친숙한 음악을 찾고 싶었고, 그 상황에 이 음악이 나왔을 때 관객들이 웃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관객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전달하기 위한 디테일한 노력을 전해 기대를 끌어올린다.

이처럼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TMI 비하인드를 공개한 ‘기적’은 영화에 대한 흥미를 배가시키며 전 세대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를 연출한 이장훈 감독의 신작으로 세상에서 제일 작은 기차역 만들기라는 신선한 소재와 믿고 보는 배우들의 유쾌한 만남으로 기대를 높이는 영화 ‘기적’은 오는 9월 15일 개봉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