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임윤아./ 사진제공=SM 엔터테인먼트
배우 임윤아./ 사진제공=SM 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적'의 임윤아가 소녀시대 완전체로 '유퀴즈'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8일 오전 임윤아와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기적'과 관련한 에피소드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임윤아는 얼마전 tvN '유퀴즈 온 더 블록'에 소녀시대 완전체로 출연한 것과 관련해 "개인적으로 모이는 것과 또 다른 느낌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임윤아는 "공식석상에서 '안녕하세요 소녀시대 입니다'라고 인사하고, 방송을 통해 다같이 있는 모습을 보니까 옛 생각이 많이 나고 새로웠다. 너무 좋았다"라며 웃었다.

또한 임윤아는 "주변에서도 많은 분들이 재미있게 봐 주셨다고 했다. 반면 어린 친구들 가운데는 소녀시대를 모르는 이들도 있더라. '엑시트'에 나온 임윤아가 소녀시대 임윤아와 같은 사람인 지 모르는 사람도 있었다"라며 "많은 세월이 흘렀는데도 소녀시대로서의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여서 너무 좋았다"라고 했다.

임윤아는 "14년차임에도 불구하고 멤버 한명 한명 다 활동 하고 있고, 다양한 분야에서 인사 드릴 수 있다는 게 너무 감사하고 기쁜일이다. 응원해 주는 분들이 계셔서 가능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기적'은 오갈 수 있는 길은 기찻길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이 없는 마을에 간이역 하나 생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준경'(박정민)과 동네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임윤아는 거침없는 행동파, 자칭 '뮤즈' 라희로 색다른 변신을 시도했다. 극 중 라희는 준경의 비범함을 알아채고 적극적으로 이끄는 인물로, 때 묻지 않은 순수함과 허를 찌르는 엉뚱함으로 시종 유쾌한 웃음을 자아낸다.

'기적'은 오는 15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