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 박정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기적' 박정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정민이 고등학생 역할을 하지 않겠다고 장담했다.

1일 오전 11시 영화 '기적'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배우 박정민, 이성민, 임윤아, 이수경과 이장훈 감독이 참석했다.

'기적'에서 4차원 수학천재 고등학생 준경을 연기한 박정민은 "맨처음 감독님께 한 이야기가 있다. 반 친구들을 뽑을 때 실제 고등학생을 모집하지 말아달라고 요청 했다"라며 "조회 하는 장면에서 맨 앞에 나이 들어보이는 분이 와 계셨다. 실제로 나이가 많았던 걸로 알고 있다. 다행이었다. 학생 역할을 맡은 분들과 나이를 맞춰서, 영화 보는데 무리 없게 해달라고 했다. 제가 괜한 소리를 했나보다. 어쨌든 다시는 고등학생 역할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 감독은 "박정민 배우를 처음 만난 날 거절 하러 왔더라. 시나리오는 너무 좋은데 나이에 대한 부담감이 크다고 했다. 전 작품에서 이미 고등학생 역할을 안 하기로 약속했단다. 제가 정말 우겨서 시킨거다. 정민 씨가 고등학생을 연기한 것에 대해 안 좋은 감정이 있으신 분들이 있다면, 진짜 고등학생 역할 안 하려고 했다. 저 때문에 억지로 했다"라고 해명했다.

'기적'은 오갈 수 있는 길은 기찻길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은 없는 마을에 간이역 하나 생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준경'과 동네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15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