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선화가 31일 열린 영화 '영화의 거리'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씨네소파
배우 한선화가 31일 열린 영화 '영화의 거리'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씨네소파


배우 한선화가 자신의 첫 장편 주연 영화 '영화의 거리'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31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영화의 거리'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김민근 감독과 배우 이완, 한선화가 참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으로 이날 기자간담회 없이 간단한 무대인사가 진행됐다.

이번 영화에서 이완은 차기작을 위해 부산에 돌아온 촉망 받는 영화 감독 도영 역을 맡았다. 한선화가 부산에서 성공한 로케이션 매니저 선화로 분했다. 이완은 영화 '연평해전'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스크린 복귀작이며, 한선화는 이번 작품이 첫 장편영화 주연작이다.

부산이 고향인 한선화는 "지금까지 연기하면서 사투리를 쓴 적이 없는데 사투리를 써서 할 수 있다는 점이 좀 더 편했다. 배역과 이름도 같아서 더 좋았다"고 말했다. 또한 "제가 구사하기 편안한 사투리였기 때문에 표현과 연기가 편했다. 고향에서 작업하니 감회가 남다르고 흐뭇했다"고 전했다.

극 중 선화는 헤어진 연인 도영(이완 분)과 영화 작업으로 다시 만나게 된다. 한선화는 "헤어진 연인이 다시 만나는 상황이 어색하고 차가울 순 있지만 인간적으로 애틋한 잔여 감정은 남아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케이블카 장면에서도 본능적으로 피식피식 웃는다던지 그런 모습을 살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선화는 "저한테 첫 장편영화다. 와주신 기자들이 첫 관객이다. 설레기도 하고 긴장도 됐다.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어려운 시기에 찾아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영화의 거리'는 헤어진 연인이 일로 만난 사이가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담은 로맨스. 오는 16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