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 화상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시무 리우와 아콰피나./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영화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 화상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시무 리우와 아콰피나./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마블의 첫 아시안 히어로물 영화 '샹치와 텐 칭즈의 전설'이 베일을 벗었다. 각 캐릭터들의 감정이 담긴 차별화 된 액션이 관전 포인트임을 알렸다.

30일 오전 8시 30분 배우 시무 리우, 아콰피나, 데스틴 다니엘 크리튼 감독이 참여한 가운데, 영화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 화상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마블의 새로운 히어로 '샹치'로 열연한 시무 리우는 "샹치는 많은 사람들이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다면적인 캐릭터"라며 다른 히어로와의 차별점을 강조했다. 이어 시무 리우는 "샹치는 자신만의 불안함과 결함이 있는 인간 다운 캐릭터다"라며 "마블 슈퍼 히어로 대부분이 완벽하고 결함이 없는데, 저희 영화는 감독이나 작가들이 다층적인 면을 가진 인간에 초점을 맞춰서 캐릭터를 만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샹치의 친구이자 조력자 케이티를 연기한 아콰피나는 "케이티는 누구나 편하게 다가갈 수 있는 캐릭터다. '주변에 이런 사람이 있는 것 같다'라고 느낄만큼 평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콰피나는 "젊은이들의 표상이라고도 할 수 있겠다.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세상과 부모님이 원하는 것 사이에서 갈등하는 우리시대 청년의 모습이다. 이렇게 공감 가고 울림을 주는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은 배우에게 큰 선물이다"라며 웃었다.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은 지금껏 마블 영화에선 보지 못한 새로운 액션으로 기대를 더한다. 이에 대해 다니엘 크리튼 감독은 "사실 액션 영화를 처음 찍어 봤다. 저는 액션 영화를 볼 때 펀치 를 날리고 싸우고 폭발하는 그저 그런 장면은 그냥 넘어갔다. 눈에 안 들어왔다"라며 "우리 영화에서는 성룡 스턴트 팀, 중국 모션 안무가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한데 모여 마법같은 일이 일어났다. 감정적으로 많은 울림을 느낄 수 있는 스토리들을 녹인 액션 시퀀스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아울러 감독은 "안무를 짤 때 샹치와 아버지 웬우의 감정적인 스토리와 관계까지 액션과 움직임을 통해서 관객이 볼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샹치는 자기 안에 어머니쪽, 아버지쪽이 맞붙어서 큰 갈등을 일으킨다. 그러나 한쪽을 선택하고 한쪽을 거부하는 것이 아니라 양쪽 다 수용하고 그것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서 진정한 히어로로 거듭나는 것이다. 안무를 보면 이런 감정을 알게 될 것이다. 이런 것을 염두에 두고 액션을 디자인 했다"라고 설명했다.
"아시아계도 마블 슈퍼 히어로가 된다"…'샹치' 시무 리우, 차별화 된 액션 자부심 [종합]
시무 리우 또한 액션에 자부심을 드러냈. 그는 "액션 장면을 정말 최선을 다해 만들고 싶었다. 수개월 동안 혹독한 트레이닝 거쳤다"라며 "4개월 정도 매일 5~6시간 동안 안무와 무술을 익혔고, 체력을 길러야 해서 1시간 반 정도 근력 운동을 했다. 그렇게 몸을 만들고 스킬도 습득 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시무 리우는 "버스 신은 제가 제일 자랑스러워한다. 스포일러를 피하면서 말씀 드리자면 버스 위에 매달려 있다가 휙 돌아서 문에 부딪히는 장면은 제가 직접 소화 했다. 많은 분들과 협업하고 준비한 심혈을 기울인 장면이다. '정말 위험한데 하겠느냐'고 해서 진짜 하겠다 했고, 제가 직접 소화한 액션을 큰 스크린으로 봐서 만족스럽다"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아콰피나는 "저는 스크립트에 써 있는 케이티를 큰 스크린으로 옮기는데 열중했다. MCU가 참 재미있는게, 이 캐릭터가 미래에 어떻게 될 지, 어떤 길을 갈지 가능성이 열려 있다는 것이다. 저는 케이티가 어떻게 될 지 모른다. 샹치와 돈독한 관계가 있어서 또 어떤 새로운 길을 갈 지, 아니면 케이티가 워낙 요리를 좋아하니 갈비찜을 하거나 순두부 끓이거나, 이런 모습을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시무리우는 "어린 아이건 어른이건 아시아계 사람들의 이야기가 큰 스크린에서 펼쳐질 수 있고, 슈퍼 히어로가 될 수 있다는 걸 본다는 건 좋은 기회다. 아시아인이 아닌 다른 대륙 관객들에게도 새로운 문화를 접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라며 관람을 독려했다.
데스틴 다니엘 크리튼 감독./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데스틴 다니엘 크리튼 감독./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감독도 "캐스팅부터 환상적이었다. 아콰피나는 미국 동부에서, 시무 리우는 토론토에서 이민자의 경험을 하다 왔고 양조위 ,양자경은 중국에서 왔다. 각기 다른 배우가 진정성을 가지고, 인물을 풍부하게 표현해 줬다. 완전히 자신의 인물로 소화하면서 인간적인 면모가 드러나는 연기를 했다. 모두 다 대단했다. 즐거운 작업이었다"라며 "한국엔 물도 뿌리고 바람도 부는 4D 영화가 있다고 들었다. 우리 영화에선 물이 많이 나온다.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은 마블의 강력한 전설 '텐 링즈'의 힘으로 어둠의 세계를 지배해 온 아버지 '웬우'와 암살자의 길을 거부하고 자신의 진정한 힘을 깨달은 초인적 히어로 '샹치'의 피할 수 없는 대결을 그린 슈퍼 히어로 액션 블록버스터다.

마블의 새로운 히어로 '샹치'의 탄생과 '아이언맨', '앤트맨' 등 기존 마블 작품 속에서 미스터리한 존재감을 드러냈던 전설적 조직 '텐 링즈'의 실체를 다루는 첫 번째 이야기로, MCU 세계관의 확장과 그간의 숨겨진 마블의 비밀을 밝힐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9월 1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