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지연./
배우 박지연./


티아라 지연이 배우 박지연으로 돌아온다. 영화 '화녀' 주인공으로 발탁 돼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복귀한다.

'화녀'는 장편 스릴러물로, 박지연은 극중 유명 배우의 삶을 살다 한 순간의 실수로 위기를 겪고 난 후, 다시 배우로서의 재기를 꿈꾸는 여주인공 '이수연' 역을 맡았다.

'화녀'는 촉망받던 배우와 그녀의 팬, 그리고 신예 배우까지 촘촘하게 얽혀 있는 인물들의 관계를 그려내며, 극도의 긴장을 이끌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아울러 연출을 맡은 유영선 감독은 장편 데뷔작 '마녀'로 전주국제영화제 CGV무비꼴라쥬상을 수상하며 큰 주목을 받았다. 이후 '뱀파이어 탐정', '동네변호사 조들호'부터 '날, 보러와요', '디바'까지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에 각본에 참여하며 연출은 물론 각본가로서의 능력까지 입증한 바 있어, 더욱 기대감을 더한다.

박지연은 올해 상반기 전세계적으로 사랑을 받은 웹드라마 '옆집마녀 제이'와 KBS '이미테이션'으로 활발한 연기할동을 펼쳤으며, 현재 티아라 컴백 앨범준비에 한창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복귀하는 박지연은 "스릴러물은 꼭 도전해보고 싶었던 장르였다"라고 밝히며 "좋은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다졌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