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방민아./ 사진제공=국외자들
배우 방민아./ 사진제공=국외자들


가수이자 배우인 방민아가 학창시절 '방민아'를 떠올렸다.

24일 오후 방민아와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영화 '최선의 삶' 관련 에피소드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최선의 삶'은 열여덟 강이(방민아 분), 아람(심달기 분), 소영(한성민 분)이, 더 나아지기 위해서 기꺼이 더 나빠졌던 소녀들의 이상했고 무서웠고 좋아했던 그 시절의 이야기다. 방민아는 강이 역을 맡아 깊은 내면 연기를 펼치며 배우로서 한 단계 더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방민아는 "저는 중고등학교 때 강이랑 비슷했다. 강이 보다는 조금 밝은 아이였지만, 제 의견을 앞세워 말하는 사람이 아니었다. 그래서 강이가 어떤 생각을 할 지, 왜 그랬는지 공감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방민아는 "제 학창시절은 되게 웃겼다. 지금도 비슷하지만 겉으로는 밝았다. 아니 실제로도 밝았지만 사실은 소심한 면도 많았다"라며 "고등학교 때 반 친구들이랑 빨리 친해지고 싶은 마음에, 정치 하는 것 처럼 일일이 가서 악수 했던 기억이 난다. '난 누구야 넌 누구니 반갑다 친하게 지내자' 이렇게 말이다"라고 떠올렸다.

방민아는 "하지만 기억나는게 극 중 강이처럼 이런 수직관계에 있어서는 밑에 있었다. 흔히 말해 학교에서 방귀 좀 뀐다는 친구에겐 체육복을 빌려주고, 예쁜 틴트가 있으면 가져갔다. 그 친구들에게 밉보이지 않는게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이었다. 그렇다고 위험한 친구들이 아니었다. 다행이 제 주변엔 위험한 친구들이 없었다. 저 혼자 무서워 해서 그랬던 것 같다"라며 웃었다.

'최선의 삶'은 오는 9월 1일 개봉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