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크홀' 차승원./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싱크홀' 차승원./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영화 '싱크홀'의 차승원이 KBS '아침마당' 출연에 이어 '6시 내고향'까지 바라봤다.

19일 오전 차승원과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차승원은 '싱크홀' 관련 에피소드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차승원은 '싱크홀' 홍보차 이광수와 함께 '아침마당'에 출연해 화제가 됐다. 이에 대해 차승원은 "데뷔 때부터아침 방송엔 잘 안나갔는데, 전원주 선생님도 계셨고 이번 출연은 정말 좋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차승원은 "모든 틀이 짜 맞춰져 있는 프로그램을 오랜만에 하니까 새롭더라. (이)광수에게 '잘 되면 6시 내고향도 나가자'라고 말했다"며 웃었다.

차승원은 "홍보를 어떻게 하느냐는 배우 각자의 색깔에 따라 다르다. 저는 제 나름대로의 방식이 있다. 이게 맞는지 안 맞는지 모르겠지만, 제 방식으로 봐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싱크홀'은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영화로, 배우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 등이 출연한다. 차승원은 '프로참견러'이자 생계를 위해 쓰리잡도 마다 하지 않는 401호 주민 '만수'로 분해 생활 밀착형 캐릭터를 선보였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