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영화 '이터널스'에서 길가메시 역을 맡은 배우 마동석. / 사진=엔터테인먼트 위클리 홈페이지 캡처
마블영화 '이터널스'에서 길가메시 역을 맡은 배우 마동석. / 사진=엔터테인먼트 위클리 홈페이지 캡처


배우 마동석이 마블영화 '이터널스'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18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엔터테인먼트 위클리는 마블영화에서 새로운 히어로들 역을 맡은 10명 배우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터널스'는 수 천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마동석은 히어로 길가메시 역을 맡았다.

위클리는 "마동석이라는 한국배우는 영화 '부산행' 속 역할로 전 세계에 이름을 알렸다"고 소개하며 "그는 지난 며 년간 할리우드 영화를 수십 편 제안 받았지만 '이터널스'가 그가 정말로 원했던 첫 작품이었다"고 전했다.

마동석은 위클리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항상 마블의 열렬한 팬이었고, 길가메시 캐릭터를 정말 사랑했다. 나는 MCU 최초의 한국인 슈퍼히어로로서 젊은 세대에게 영감을 줄 수 있다는 가능성을 봤다"고 밝혔다.

마동석은 이번 인터뷰에서 길가메시 캐릭터를 "이터널스 전사 중에 가장 파워풀하고 강하다"고 설명했다. 마동석은 "길가메시는 가족과 사람들을 보호하려고 하고 확고하고 믿음직한 성격을 가지고 있어 전투에서 그의 팀에 기여한다"면서 "그는 재미있는 사람이며 유머 감각도 있다"고 소개했다. 영화에서 길가메시는 안젤리나 졸리가 맡은 테나와 깊은 인연을 맺고 있다. 길가메시는 전투에서 주먹으로 적을 공격하는 것을 선호하는데, 마동석은 "어렸을 때부터 30년 넘게 복서였기 때문에 그것은 저에게 딱 맞다"며 "길가메시의 액션은 복싱을 기반으로 하기 떄문에 저는 실제 권투 동작을 넣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