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요한·김무열·김희원·박명훈 출연
감독 "보이스피싱 세계 박살내는 통쾌함 담아"
변요한-김무열 "액션 합 좋았다"
김희원-박명훈 "피해자들 사례 안타까워"
배우 변요한(왼쪽부터), 김무열, 김희원, 박명훈이 19일 열린 영화 '보이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변요한(왼쪽부터), 김무열, 김희원, 박명훈이 19일 열린 영화 '보이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보이스피싱을 소재로 한 영화 '보이스'가 찾아온다. 감독들과 배우들은 보이스피싱 피해가 줄어들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고 입을 모았다.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피해자가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보이스피싱 조직 본거지에 잠입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리는 범죄액션 영화. 19일 영화 '보이스'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김선, 김곡 감독과 배우 변요한, 김무열, 김희원, 박명훈이 참석했다.

보이스피싱을 소재로 하게 된 이유에 대해 김선 감독은 "보이스피싱은 통신기술 발달과 함께 나타나게 범죄고, 지능적이고 과학적인 진화형 범죄다. 시대적 배경이 있는 범죄를 영화로 해볼 법하다고 생각했다. 보이스피싱은 점조직이라 실제로 쫓기가 쉽지 않다더라. 영화로나마 그들을 쫓으며 통쾌함도 느끼고 경각심도 줄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곡 감독은 "금액에 대한 피해도 크지만 보이스피싱은 피해자들에게 심리적인 죄책감을 주는 악질적 범죄다. 가능하다면 피해자들의 억울함을 조금이나마 달래주고 싶었고, 영화지만 보이스피싱의 세계를 박살내는 통쾌함을 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배우 변요한이 19일 열린 영화 '보이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변요한이 19일 열린 영화 '보이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변요한은 보이스피싱 본거지에 잠입한 피해자 한서준 역을 맡았다. 김무열은 보이스피싱 본거지 기획실 총책 곽 프로를 연기했다. 김희원은 지능범죄수사대 팀장 이규호로 분했다. 박명훈은 보이스피싱 콜센터와 환전소를 관리하는 감시자 천 본부장 역을 맡았다.

배우들은 보이스피싱을 당할 뻔한 경험을 털어놨다. 변요한은 "영화사 대표님에게 시나리오를 받고 나서 흥미롭다는 생각을 첫 번째로 했다. 그런 다음 제가 해외 촬영을 갔다. 매니저와 방을 쓰고 있는데 어머니에게 연락이 와서 매니저 카톡으로 연락이 왔는데 200만 원을 붙여달라고 했다더라. 제가 용돈을 받을 때 존댓말을 하는데 반말이었다고 하길래 (보이스피싱의) 심각성을 알았고 이 작품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무열은 "저희 어머니도 저를 가장한 문자를 받았다고 연락온 적 있다. 저는 용돈을 받지 않은 지 오래돼서 보이스피싱이라는 걸 바로 알았다. 누군가 제 행세를 하며 사기 치려고 했다는 게 소름 끼쳤다"고 털어놓았다.

김희원은 "돈 협상하는 전 단계까지 간 경험이 있다. 마침 옆에 있던 사람 이름으로 연락이 왔길래 보이스피싱을 알아차렸는데, 그 사람인 척 하더라. 시나리오를 보고 많은 이들이 공감하겠다고 생각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박명훈은 "저는 매형이 10여년 전 비슷한 경험을 했다. 아이를 데리고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그 일이 떠올랐다"고 전했다.
배우 김무열이 19일 열린 영화 '보이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김무열이 19일 열린 영화 '보이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영화에는 떼로 몰려드는 적들과의 격투는 물론, 건물 옥상에서 뛰어내리고 엘리베이터 안을 타고 오르는 거친 추격전까지 보이스피싱 피해자와 가해자의 긴박한 액션이 펼쳐진다. 변요한은 "무술감독님과 하드 트레이닝을 했다. 김무열 선배님과는 이번에 작품을 처음 해봤는데, 척하면 척이었다. 인물의 포지션을 서로 정확하게 연기한 것 같다"고 액션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김무열은 "요한이 몸을 사리지 않는다. 저는 현장에서 그렇게 온몸을 던지는 액션을 처음 봤다. 액션팀에서도 걱정할 정도로 불사질렀다. 그걸 보면서 저 역시 몸의 일부라도 던지지 않을 수 없었다. 몸이 부딪히는 타격감과 질감을 잘 살려줘서 매번 감탄하면서도 걱정했다"고 칭찬했다. 또한 "요한이에게서 배웠던 점이 상대 배우를 향한 배려와 존중이었다. 저보다 동생이고 후배인데 그런 요한이를 보며 내가 그동안 알면서도 왜 못했나 생각했다. 변요한이라는 배우가 얼마나 훌륭한지 느꼈다"고 말했다.
배우 김희원(왼쪽), 박명훈이 19일 열린 영화 '보이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김희원(왼쪽), 박명훈이 19일 열린 영화 '보이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치밀하고 정교한 보이스피싱 범죄를 해부하기 위해 김선, 김곡 감독은 다수의 전문가들에게 자문을 받았다. 김선 감독은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보안을 담당하는 화이트 해커, 금융감독원 보이스피싱 전담반 등에게서 피해액, 수법 등에 대해 들었고 영화에 녹여내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보이스피싱 사례를 연구했고 피해자와 피해자 지인들을 만나 이야기를 들었다. 보이스피싱 영화를 한다고 하니 그제서야 제 지인들이나 친척들이 피해 경험을 털어놔서 놀라기도 했다"고 전했다.

시나리오를 통해 알게 된 보이스피싱 가해자들의 치밀함과 정교함에 배우들은 놀라기도 했단다. 김희원은 "너무 치밀하게 짜여있으니 당할 수밖에 없겠구나 싶었다. 범죄를 당했는데도 말하지 못하는 피해자들의 모습이 무엇보다 가슴 아팠다.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했다고 자책하지 마시고 신고하셨으면 좋겠다"고 안타까워했다. 박명훈도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들을 보면서 왜 당할까 싶었는데 시나리오를 보고 나서는 당할 수밖에 없겠구나 싶었다.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을 일이라는 사실에 놀랐고 소름끼쳤다"고 말했다.
배우 변요한(왼쪽부터), 김희원, 김선 감독, 김곡 감독, 배우 박명훈, 김무열이 19일 열린 영화 '보이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변요한(왼쪽부터), 김희원, 김선 감독, 김곡 감독, 배우 박명훈, 김무열이 19일 열린 영화 '보이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김무열은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다. 우리 영화를 보고 보이스피싱에 대해 알고 절대 피해를 당하지 말라"며 "보이스피싱 백신 영화"라고 센스 있게 관람을 부탁했다. 김희원는 "모르는 전화는 받지 말라"고 조언해 웃음을 안겼다. 변요한도 "영화를 보시고 이런 수법들에 대해 아시고 피해가 적어졌으면 한다"고 바랐다.

'보이스'는 오는 9월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