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희원이 19일 열린 영화 '보이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김희원이 19일 열린 영화 '보이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김희원과 박명훈이 영화 '보이스'를 찍으며 알게 된 보이스피싱 범죄자들의 치밀함에 놀랐다고 밝혔다.

19일 영화 '보이스'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김선, 김곡 감독과 배우 변요한, 김무열, 김희원, 박명훈이 참석했다.

변요한은 보이스피싱 본거지에 잠입한 피해자 한서준 역을 맡았다. 김무열은 보이스피싱 본거지 기획실 총책 곽 프로를 연기했다. 김희원은 지능범죄수사대 팀장 이규호로 분했다. 박명훈은 보이스피싱 콜센터와 환전소를 관리하는 감시자 천 본부장 역을 맡았다.

치밀하고 정교한 보이스피싱 범죄를 해부하기 위해 김선, 김곡 감독은 다수의 전문가들에게 자문을 받았다. 김선 감독은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보안을 담당하는 화이트 해커, 금융감독원 보이스피싱 전담반 등에게서 피해액, 수법 등에 대해 들었고 영화에 녹여내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보이스피싱 사례를 연구했고 피해자와 피해자 지인들을 만나 이야기를 들었다. 보이스피싱 영화를 한다고 하니 그제서야 제 지인들이나 친척들이 피해 경험을 털어놔서 놀라기도 했다"고 전했다.

시나리오를 통해 알게 된 보이스피싱 가해자들의 치밀함과 정교함에 배우들은 놀라기도 했단다. 김희원은 "너무 치밀하게 짜여있으니 당할 수밖에 없겠구나 싶었다. 범죄를 당했는데도 말하지 못하는 피해자들의 모습이 무엇보다 가슴 아팠다.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했다고 자책하지 마시고 신고하셨으면 좋겠다"고 안타까워했다. 박명훈도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들을 보면서 왜 당할까 싶었는데 시나리오를 보고 나서는 당할 수밖에 없겠구나 싶었다.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을 일이라는 사실에 놀랐고 소름끼쳤다"고 말했다.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 분)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본거지에 잠입해 보이스피싱 설계자 곽프로(김무열)를 만나면서 범죄액션 영화. 오는 9월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