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무열이 19일 열린 영화 '보이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김무열이 19일 열린 영화 '보이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김무열이 영화 '보이스'에서 변요한과의 액션 호흡을 자랑했다.

19일 영화 '보이스'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김선, 김곡 감독과 배우 변요한, 김무열, 김희원, 박명훈이 참석했다.

변요한은 보이스피싱 본거지에 잠입한 피해자 한서준 역을 맡았다. 김무열은 보이스피싱 본거지 기획실 총책 곽 프로를 연기했다. 김희원은 지능범죄수사대 팀장 이규호로 분했다. 박명훈은 보이스피싱 콜센터와 환전소를 관리하는 감시자 천 본부장 역을 맡았다.

변요한은 "무술감독님과 하드 트레이닝을 했다. 김무열 선배님과는 이번에 작품을 처음 해봤는데, 척하면 척이었다. 인물의 포지션을 서로 정확하게 연기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무열은 "요한이 몸을 사리지 않는다. 저는 현장에서 그렇게 온몸을 던지는 액션을 처음 봤다. 액션팀에서도 걱정할 정도로 불사질렀다. 그걸 보면서 저 역시 몸의 일부라도 던지지 않을 수 없었다. 몸이 부딪히는 타격감과 질감을 잘 살려줘서 매번 감탄하면서도 걱정했다"고 칭찬했다. 또한 "요한이에게서 많이 배웠던 점이 상대 배우를 향한 배려와 존중이었다. 저보다 동생이고 후배인데 그런 요한이를 보며 내가 그동안 알면서도 왜 못했나 생각했다. 변요한이라는 배우가 얼마나 훌륭한지 느꼈다"고 화답했다.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 분)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본거지에 잠입해 보이스피싱 설계자 곽프로(김무열)를 만나면서 범죄액션 영화. 오는 9월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