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변요한이 19일 열린 영화 '보이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변요한이 19일 열린 영화 '보이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영화 '보이스'의 배우 변요한이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할 뻔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19일 영화 '보이스'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김선, 김곡 감독과 배우 변요한, 김무열, 김희원, 박명훈이 참석했다.

변요한은 보이스피싱 본거지에 잠입한 피해자 한서준 역을 맡았다. 김무열은 보이스피싱 본거지 기획실 총책 곽 프로를 연기했다. 김희원은 지능범죄수사대 팀장 이규호로 분했다. 박명훈은 보이스피싱 콜센터와 환전소를 관리하는 감시자 천 본부장 역을 맡았다.

변요한은 "영화사 대표님에게 시나리오를 받고 나서 흥미롭다는 생각을 첫 번째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 다음 제가 해외 촬영을 갔다. 매니저와 방을 쓰고 있는데 어머니에게 연락이 와서 매니저 카톡으로 연락이 왔는데 200만 원을 붙여달라고 하더라. 그때 저는 존댓말을 하는데 반말이길래 (보이스피싱의) 심각성을 알고 이 작품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 분)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본거지에 잠입해 보이스피싱 설계자 곽프로(김무열)를 만나면서 범죄액션 영화. 오는 9월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