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영화의 거리' 포스터 / 사진제공=씨네소파
영화 '영화의 거리' 포스터 / 사진제공=씨네소파


배우 한선화, 이완 주연의 로맨스 '영화의 거리'가 오는 9월 16일로 개봉을 확정하며 3차 밀당 로맨스 포스터를 공개했다.

'영화의 거리'는 영화 로케이션 매니저와 감독으로 부산에서 다시 만난 헤어진 연인 선화와 도영의 끝났는데 끝난 것 같지 않은 쎄한 럽케이션 밀당 로맨스.

'영화의 거리'는 앞서 1차, 2차 포스터를 통해 주인공 로케이션 매니저 선화(한선화 분)와 영화 감독 도영(이완 분)의 관계와 감정을 한눈에 보여주며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단계별로 캐릭터의 감정을 보여줬던 만큼 3차 밀당 로맨스 포스터에서는 한선화, 이완 배우의 모습을 하나의 포스터로 볼 수 있다. '지금 다시 연애하자는 거 아니잖아'라는 카피는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헤어진 연인에서 일로 만나 사이가 된 두 사람의 관계가 삐걱거리고 사사건건 부딪히지만 '지금 다시 연애하자는 거 아니잖아'라는 카피가 밀당하는 연인의 분위기를 느끼게 하며 영화 속에서 펼쳐질 끝났는데 끝난 것 같지 않은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영화의 거리'는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영화의전당이 지원하는 부산영화 배급지원 프로젝트에 선정된 작품으로 헤어진 연인이 일로 만난 사이가 되면서 펼쳐지는 묘한 로맨스를 담은 작품이다. 연애를 해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상황들을 담고 있어서 유쾌한 웃음과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당당하고 유쾌한 매력의 로케이션 매니저 선화 역으로 장편 데뷔를 하는 한선화와 다정한 츤데레 영화 감독 도영 역을 맡은 이완의 럽케이션 케미 관람 포인트. 해운대 해수욕장, 송도 케이블카, 부산 현대미술관 등 부산의 명소를 담아낸 아름다운 로케이션과 미장센까지 특별한 볼거리가 관객들을 스크린 힐링 여행으로 초대할 전망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