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견니' 포스터 / 사진제공=오드
'상견니' 포스터 / 사진제공=오드


아시아 전역에서 인기를 끈 타임슬립 로맨스 '상견니'가 이례적으로 한국에서만 오는 31일로 극장 개봉을 확정했다. 이번 '상견니'는 현재 OTT 플랫폼을 통해 서비스 중인 21부작이 아닌 대만에서 방영했던 13개의 에피소드, 현지 오리지널 버전으로 극장에서 상영된다.

'상견니'는 세상을 떠난 남자친구 왕취안성을 잊지 못한 주인공 황위쉬안이 운명처럼 1998년으로 타임슬립 해 그와 똑닮은 남학생 리쯔웨이를 만나 벌어지는 타임슬립 로맨스. 대만에서 시작해 중국, 일본, 말레이시아, 그리고 한국까지 아시아 전역에서 폭발적인 사랑을 받았다. '상견니'는 OTT 플랫폼을 통해 전 세계에 서비스되며 무려 10억 뷰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해 뜨거운 인기를 증명했다. 국내에서는 '상견니에 미친 자들', 일명 '상친자'를 무한 양산해내며 한국 드라마 못지 않은 신드롬을 일으켰고, 해외 드라마 중 유일하게 한국의 모든 OTT 플랫폼에 서비스됐다. 주연배우 허광한은 '나의 소녀시대', '장난스런 키스' 등으로 유명한 왕대륙을 뛰어넘는 인기를 자랑하며 새로운 아시아 스타로 발돋움했다.
'상견니' 포스터 / 사진제공=오드
'상견니' 포스터 / 사진제공=오드
극장에서 개봉하는 '상견니'는 대만에서 상영한 13부작 오리지널 버전의 에피소드로, 국내에서 공개됐던 21부작이 아닌 현지 방영된 에피소드 그대로라는 점에서 팬들에게 더욱 뜻깊은 선물이 될 전망이다. 뫼비우스의 띠처럼 반복되는 현재와 과거, 서로의 세계를 오가며 완성되는 설레고 애틋한 로맨스, 여기에 얽히고 설킨 관계를 조여오는 미스터리와 스릴러까지. 탄탄한 구성과 회를 거듭할수록 흥미진진해지는 스토리로 붐을 일으킨 '상견니'는 극장 개봉을 통해 한층 더 높은 몰입도를 선사하며 보는 재미를 배가시킬 것으로 보인다.

'상견니'는 지난해 대만 최고의 시상식 제55회 금종장 시상식에서 드라마 극본상을 비롯해 프로그램혁신상, 여우주연상, 작품상, 총 4관왕 수상의 쾌거를 이루며 대중성과 작품성을 모두 인정 받았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