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인질'에 출연한 배우 김재범. / 사진제공=NEW
영화 '인질'에 출연한 배우 김재범. / 사진제공=NEW


배우 김재범이 영화 '인질' 출연에 대한 가족들의 반응을 전했다.

17일 영화 '인질'에 출연한 배우 김재범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김재범은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극악무도한 인질범 최기완 역을 맡았다. 18년 차 뮤지컬 배우인 김재범은 스크린에서는 낯선 얼굴이지만 공연계에서는 이미 실력파로 유명하다.

누구에게 이번 영화를 가장 먼저 보여주고 싶었냐는 물음에 "부모님께 보여주고 싶었다"고 답했다. 그는 "아버지는 주변 사람들에게 늘 '우리 아들이 이런 공연에 나온다'고 자랑하셨는데, 사람들은 그 공연들에 대해 잘 몰랐다"고 말했다. '인질' 출연이 확정됐을 때도 "부모님의 자랑거리가 생겼다는 것. 그래서 부모님이 '내 아들이 여기 나온다'고 사람들에게 얘기했을 때 알 만한 작품을 할 수 있다는 것에 기뻤다"고 전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아버지가 올해 돌아가셔서 영화를 못 보셨다. 아버지께 꼭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좀 슬프다. 그래도 아프신 중에도 좋아하시고 기대하셨다. 그걸로 충분히 위안을 삼았다"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그러면서 "어머니도 보러 가시면 좋아하실 것 같다. '너 왜 이렇게 나쁜 놈으로 나오냐'고 하실 것 같지만 좋아하실 거다"고 말했다.

아내인 뮤지컬배우 고효진의 반응에 대해서는 "제가 너무 못생기게 나와서 속상하다더라"면서 "영화에서 못생김을 연기했는데 그게 힘들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인질'은 관객들에게 더 높은 현실감과 몰입감을 주기 위해 황정민 외의 캐스팅에 대해서는 비밀로 했다. 김재범은 "한꺼번에 다 같이 나와서 인사해도 좋았겠지만 어차피 처음 기획 단계부터 이렇게 진행된다는 걸 알고 있었고 크게 섭섭하진 않았다"고 말했다.

'인질'은 어느 날 새벽, 증거도 목격자도 없이 납치된 배우 황정민의 이야기를 그린 액션 스릴러. 오는 18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