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인질'에 출연한 배우 김재범. / 사진제공=NEW
영화 '인질'에 출연한 배우 김재범. / 사진제공=NEW


배우 김재범이 영화 '인질'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7일 영화 '인질'에 출연한 배우 김재범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김재범은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극악무도한 인질범 최기완 역을 맡았다. 18년 차 뮤지컬 배우인 김재범은 스크린에서는 낯선 얼굴이지만 공연계에서는 이미 실력파로 유명하다.

김재범은 "오디션을 통해 합류하게 됐다. 꼭 붙겠다는 기대보다 최선을 다하는 자세로 임했다"고 밝혔다. 이어 "떨어져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고, 뭔가 했다는 느낌이었다. 다른 오디션장보다 분위기가 더 좋다는 생각이 들었다. (황)정민 형이 직접 와서 상대역으로 대사를 해주기도 했다"며 "나중에 주요 역할 중 하나라는 사실을 듣고 놀랐다. 캐스팅 소식에 가족의 잔칫날이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여름의 남자 정민 형과 함께 큰 스크린에 제 얼굴이 나온다는 게 기쁘다. 아직까지 현실감이 없다"며 얼떨떨한 기분을 털어놨다.

김재범은 1000대 1 경쟁률을 뚫고 '인질'에 합류하게 됐다. 그는 "1000대 1이라는 걸 나중에 나도 기사를 보고서야 알았고 깜짝 놀랐다. 대학 이후로 이렇게 높은 경쟁률을 뚫고 합격한 건 처음인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오디션장에서는 "감독님이 여러 가지 요청이 있었다. 거기에 부합하는 연기를 보여주려 노력했다"며 "통상 다른 오디션에서는 조연출님이 대사를 맞춰 주시는데 여기서는 정민 형이 직접 대사를 맞춰주니 훨씬 몰입이 잘 됐다. 감독님도 인물의 감정 상태라든지 여러 가지를 알기 쉽게 설명해주셨다. 내가 잘해서가 아니라 긴 시간 제대로 연기를 하고 나온 듯한 느낌에 뿌듯했다"고 말했다.

'인질'은 어느 날 새벽, 증거도 목격자도 없이 납치된 배우 황정민의 이야기를 그린 액션 스릴러. 오는 18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